> 전국 > 대전·세종·충남

[선택 2020] "졌습니다. 그러나"...세종시서 패한 김중로·김병준

페이스북에 '패배의 변' 밝히고 2년 후 선거 대비 시사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1:49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패배한 미래통합당 세종갑 김중로 후보와 세종을 김병준 후보가 각각 페이스북에 '패배의 변'을 밝히고 2년 후 대선과 지방선거에 대비하겠다는 뜻을 비쳤다.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중로 세종갑 후보는 유효투표 10만 62표 중 3만 2496표를 얻어 32.79%를 득표했지만 56.45%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후보에게 패했다.

김병준 후보는 8만 339표 중 3만 1495표를 득표해 39.68%의 지지를 받았지만 57.96%를 얻은 민주당 강준현 후보에게 졌다.

제21대 총선에서 세종시에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신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와 김병준 후보 모습.[사진=선관위] 2020.04.16 goongeen@newspim.com

두 후보는 모두 정가에서는 중량급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모두 정치신인들에게 고배를 마셨다. 이들은 이날 각각 페이스북을 통해 '패배의 변'과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김중로 후보는 "저를 믿고 많은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한 마음에 면목이 없다"며 "앞으로의 시간도 최선을 다해 지역을 위해, 국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연인의 신분에서도 늘 지역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 될 수 있는 일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끝까지 함께 응원해준 여러분께 큰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원래 민생당의 전신인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선거를 두 달 앞두고 미래통합당으로 옮겨 공천을 받았으나 당시 '셀프 제명'이 문제가 돼 의원직을 내려놓고 선거에 나섰다.

20대 국회에서 유일한 장성급 장교 출신 야당 의원으로 국방위원회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다음 국회에서도 대한민국의 꿈과 국가안보 및 국방에 대해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꿈을 꿨으나 좌절됐다.

김병준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겸 부총리,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국회의원은 아니었지만 정가에서 거물급으로 대우를 받았다.

제21대 총선에서 세종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중로 후보와 김병준 후보가 15일 투표하고 있다.[사진=후보갬프] 2020.04.16 goongeen@newspim.com

통합당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노 대통령 시절 세종시 설계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김 후보를 세종시에 전략공천했다. 그는 당의 결정에 따라 지난달 9일 험지로 분류되는 세종시에 내려와 뛰었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에 "내려온지 한 달여, 열심히 뛰었습니다만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며 "젊은 도시의 강한 민주당 정서와 미래통합당에 대한 높은 비호감의 벽을 넘지 못했다"고 패배 원인을 분석했다.

이어 김 후보는 "2018년 지방선거 때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 득표율 18%, 2017년 대통령 후보 득표율 15%에 비하면 많이 나아진 셈"이라며 40%에 가까운 득표를 한 것에 대해 위안을 삼았다.

또 "이기기 힘든 선거임을 잘 알면서도 시간과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분들이 있기에 행복했고, 세종시와 이 나라에 대한 저의 생각과 구상을 들어 줄 세종시민이 있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저, 김병준, 바로 이 자리에서 또 다른 성공을 꿈꾸겠다"며 "2년 뒤의 지방선거와 대선 승리를 준비하겠다"고 밝혀 세종시에 머물면서 다음 선거를 준비할 뜻을 강하게 비쳤다.

통합당은 이번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치룬 세종시 도담·어진동 시의원 보궐선거에서도 김영래 후보가 이순열 민주당 후보에게 33.75% 대 66.24%의 득표율로 패해 시의원 의석을 늘리는 데도 실패했다.

goonge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