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김병준 통합당 후보 "세종시, 이해찬 왕국으로 전락"

"이제 시민이 나서 '이해찬 패밀리' 지배권 회수해야"
통합당 세종시당, '특권의식에 찌든 이해찬' 맞장구

  • 기사입력 : 2020년04월11일 15:03
  • 최종수정 : 2020년04월11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제21대 총선 사전투표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시을 후보가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고, 통합당 세종시당도 이에 맞장구를 치고 나섰다.

11일 김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종시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왕국으로 전락했다"며 "세종시의 위기를 시민이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뉴스핌] 홍근진 기자 = 김병준 미래통합당 세종시을 후보가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2020.04.11 goongeen@newspim.com

김 후보는 세종시를 '노무현의 도시'라고 지칭하는 것과 관련해 "아니다. 이해찬의 도시, '이해찬의 왕국'"이라며 "세종시 전현직 부시장, 비서실장, 시의원이 모두 이해찬 대표 보좌관 출신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분권과 자율의 특별자치 도시는 이름 뿐이고, 산업과 문화가 융성하는 자족도시의 꿈도 사라지고 있다"고 현재 세종시를 진단하며 "하루하루 대전의 베드타운이 되어가고 있고 남북 불균형 문제는 더 심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세종시 위기 원인을 특정 정파의 전리품으로 전락한데서 찾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후보는 "(세종시를) 자신들이 무조건 이기는 도시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 때문에 그들은 특별자치시 위상에 걸맞는 자치권이나 재정권을 확보할 이유도,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할 이유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열심히 뛸 이유도 없다"고 쏘아 붙였다.

김 후보는 또 문제 해법과 관련해 답은 간단하다면서 "이제는 시민이 나서 이해찬 패밀리의 지배권을 회수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세종시 안에서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되도록 당보다는 인물을 보고 표를 던져주시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통합당 세종시당도 이날 '특권의식에 찌든 이해찬 대표의 사전투표'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김 후보의 주장에 맞장구를 치며 거들고 나섰다.

통합당 세종시당이 11일 논평을 내고 김병준 후보의 주장에 맞장구를 치며 거들고 나섰다.[사진=미래통합당] 2020.04.11 goongeen@newspim.com

통합당은 전날 사전투표에서 있었던 이 대표의 행동에 대해 "출구로 들어가 체온검사도 받지 않고 막무가내 투표한 이해찬 의원의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의 특권의식의 끝은 어디인가? 본인의 미래를 위하여 측근 보좌진들을 세종시 정무부시장을 비롯한 공무원 자리에 알박기를 자행하는 행태에서 그의 특권의식을 미리 경험은 했다"고 덧붙였다.

또 "오로지 세종시의 성공을 위한 인사라면 능력이라 인정하겠지만 본인이 추진해내겠다던 '국회법 개정안', 'KTX세종역' 등은 논의 조차 못하고 임기의 종착역에 와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가 추진하겠다는 법이 야당의 발목으로 못한다는 망언은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인지도 모르겠다"고도 했다.

통합당은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에 대해서도 "야당의 반대와 아무런 상관 없이 통과시키는 능력자인데 왜 세종시 관련 법은 뒷전에만 머무르게 하는지 모르겠다"고 반문했다.

통합당은 과거 이 대표가 삼일절과 수해, 강원도 산불에도 골프장을 가는 특권의식으로 정치의 삶을 영위했다고 꼬집고, 여성비하 발언을 한 후보를 공천한 것에 대해 검증이 부족했다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goonge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