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정치

속보

더보기

미·중, 홍콩→티베트→위구르까지 제재-보복 주고받기

기사입력 : 2020년07월13일 17:32

최종수정 : 2020년07월13일 17:32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정부가 중국 자치지역의 시민권과 인권 문제를 이유로 중국에 연이어 제재를 가하자 중국은 지속적으로 '내정 간섭을 하지 말라'고 맞서며 보복 조치에 나서고 있다.

앞서 홍콩과 티베트 문제를 둘러싸고 양국이 비자 제한 조치를 주고받은 데 이어 이번에는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문제로 제재 조치를 주고 받았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마르코 루비오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을 포함해 미국 당국자와 단체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앞서 위구르 소수민족 탄압 의혹을 제기하며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자치구 당서기 등 중국인 4명에 제재 조치를 내린 데 대한 대응조치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위구르족 탄압에 연루됐다며 중국 고위 관리 3명과 그 가족들에 비자 제한과 자산 동결 조치를 내렸다. 

미국이 특별히 지목한 천 당서기는 위구르족 통제 조치를 설계한 인물이며, 중국이 지목한 루비오 의원은 미국 의회 산하 중국위원회 공동의장으로 위구르족과 관련해 중국 관리들에 대한 제재 법안을 마련한 인물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마그니츠키법에 의거해 중국 관리들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설명했다. 마그니츠키법은 인권 탄압 및 유린에 연루된 개인과 공직자에 대한 비자 제한과 자산 동결을 가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행동은 중국 내정 간섭일 뿐 아니라 국제관계 규범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자 중미 관계를 심각하게 해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미중 양국은 앞서 홍콩과 티베트 자치권을 두고도 비자 제한 조치로 격돌했다.

지난달 26일 폼페이오 장관이 "고도의 홍콩 자치권을 훼손하는 데 책임이 있거나 동조하는 중국 공산당 전현직 관리들에 대한 비자를 제한한다"고 발표하자, 자오 대변인은 29일 "중국은 홍콩 문제와 관련해 악질적 언행을 한 미국인에 대해 비자를 제한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이어 지난 7일 폼페이오 장관이 "중화인민공화국이 미국 외교관과 언론인, 관광객의 티베트 방문을 방해하고 인권 침해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비자 제한 조치를 발표하자, 이튿날 자오 대변인이 "티베트와 관련해 악질적 행동에 관여한 미국인에 대해 비자를 제한할 것"이라며 맞받아쳤다.

 

go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