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총선 D-1] 뒤늦게 초접전지역 후끈...최종 투표율 '마의 60%' 넘을까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06:43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07:46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최종 투표에도 영향 미쳐
2004년 이후 투표율 60% 밑돌아...2016년 58.0%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총선 막바지 전국 각지에서 투표율 3~5%p 차 이내 초접전이 펼쳐짐에 따라 유권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더구나 총선을 앞두고 실시된 사전투표에 많은 유권자들이 참가하며 최종 투표율이 60% 고지를 넘을지가 관심사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0~11일 실시된 사전투표에는 전체 선거인 4399만4247명 중 1174만2677명이 참여했다. 투표율은 26.69%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 12.19%보다 14.5%p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지난 1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하고 있다. 2020.04.10 mironj19@newspim.com

투표에 대한 관심도 높다. 지난 12일 중앙선관위가 실시한 2차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총선에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유권자는 전체의 79.0%로 지난 20대 총선 당시보다 12.3%p 올랐다.

선관위에 따르면 총선 투표율은 지난 2004년 17대 선거에서 60.6%를 기록한 이후 16년간 60%대를 회복하지 못했다. 18대 총선에서는 투표율이 46.1%로 크게 떨어졌고 이후 2012년 치뤄진 19대 총선에선 54.2%를 기록, 점차 증가세로 돌아섰다. 가장 최근 치뤄진 지난 20대 총선의 최종 투표율은 58.0%로 60%에 약간 모자랐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유권자가 분산된 것이 사전투표 결과로 나타나 막상 총선 당일 투표율이 생각만큼 높지 않을 수 있다는 해석도 존재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최근 3번의 총선에서 투표율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이번 선거에서 투표율이 60%를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전문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총선 당일 투표하는 대신 사전투표를 실시한 유권자가 많았을 것"이라면서도 "유권자 분산을 감안하더라도 사전투표율이 굉장히 높기 때문에 투표율 60%는 넘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두 거대 정당의 극한 대립이 투표율 상승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 정치 평론가는 "여야가 극한 싸움을 하면서 전면전을 하고 있다. 두 거대 정당의 대립 상황은 유권자들이 한 쪽에 힘을 실어줘야겠다는 의지를 키워주기 때문에 투표율도 덩달아 상승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oneway@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