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총선 D-2] 靑 출신 후보자, 16명 중 12명이 '당선권'…고민정 합류할까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18:05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01:53

청와대 출신 후보들, '힘 있는 후보' 적극 내세워…대부분 '우세'
한층 끌어올린 체급으로 '이유 있는' 자신감 비치는 청와대 출신들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이번 21대 총선에선 청와대 출신들의 선전이 예상된다. 출사표를 던진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후보 총 16명 중 12명이 당선권에 들었다. 나머지 4곳도 엎치락뒤치락 경합 양상이다. 민주당의 청와대 출신 공천 전략이 힘을 발휘하고 있는 셈이다.

청와대 출신 인사가 갖는 정치적 의미는 남다르다. 집권여당과의 원활한 소통을 바탕으로 한 강력한 공약 추진력은 내세울 만한 강점이다.

청와대 출신 21대 총선 출마자

반면 야당 표심 결집을 부채질 할 수 있는 청와대 경력이 발목을 잡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를 의식한 듯 민주당은 전통적 우세 지역에 이들을 집중 배치했다. 결국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 성적표는 민주당 공천 전략의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 청와대 출신들 대부분 지역구서 '선전'…청와대 경력 강조

21대 총선 지역구 중 청와대 출신들이 출사표를 던진 곳은 ▲서울 성북갑 ▲서울 양천을 ▲서울 강서을 ▲서울 구로을 ▲서울 관악을 ▲서울 광진을 등 서울 지역 6곳을 비롯해 모두 16곳이다.

이 중 수석 비서관급은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경기 성남 중원)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관악을) ▲한병도 전 정무수석(전북 익산을) ▲윤건영 전 국정상황실장(서울 구로을) ▲이용선 전 시민사회수석(서울 양천을) 등이다.

▲고민정 전 대변인(서울 광진을) ▲박수현 전 대변인(충남 공주·부여·청양)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서울 성북갑) Δ진성준 전 정무기획비서관(서울 강서을) ▲민형배 전 사회정책비서관(광주 광산을) 등 비서관급도 본선 진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최상수 기자 = 4·15 총선에 출마하는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열린 선거 출정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가장 주목받는 격전지는 청와대 전 청와대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두 차례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는 서울 광진을이다. '정치 신인'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 광진을이 전통적으로 민주당 강세 지역이었다는 점은 고 후보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반면 오 후보의 정치 관록과 현역 의원에 대해 쌓인 불만이 적지 않다는 점은 변수다. 초접전 양상인 만큼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지역구다.

서울 구로을은 민주당과 통합당 공천전략이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터줏대감 박영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요동치는 민심을 잡기 위해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통합당은 인지도 높은 3선의 김용태 후보를 '자객공천'했다.

이번 선거를 위해 자신의 지역구(서울 양천을)까지 포기한 김 후보는 총선이 다가오며 윤 후보에 뒤떨어진 격차를 점차 좁히고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구로구을에 출마한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김용태 미래통합당 후보가 7일 서울 구로구 일대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04.07 mironj19@newspim.com

서울 관악을에 출마한 정태호 전 청와대 비서실 일자리수석의 면면을 살펴보면 탈환을 벼르는 민주당의 속내가 읽힌다. 관악을은 야권 분열로 2015년 재보궐 선거와 20대 총선에서 모두 자리를 내줬던 고토(故土) 아닌 고토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도 대변인을 지냈던 정 후보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든든한 지원사격을 등에 업고 청와대 출신의 힘 있는 후보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다. 오신환 통합당 후보와 세 번째 맞대결을 펼칠 정 후보는 오차 범위 밖에서 오 후보를 여유 있게 따돌리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정치적 기반 지역이기도 한 경기 성남 중원에선 문재인 정부 초대 대통령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을 지낸 윤영찬 민주당 후보가 4선을 지낸 중진 의원 신상진 통합당 후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미 지난해 4월부터 이 지역 출마를 선언했던 윤 후보는 강력한 소속 정당 지지율을 등에 업고 신 후보를 10%p 이상 격차로 벌리며 승세를 굳히는 모양새다. 저마다 지역발전 적임자를 자처하고 있는 윤 후보는 자신의 이력을, 신 후보는 경륜을 강조하고 있다.

◆ 몸집 불리며 각오 다진 청와대 출신들…'이유 있는' 자신감

지난 두 번의 총선에서 근소한 차로 석패했던 이용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은 서울 양천을에서 정치신인 손영택 통합당 후보와 격돌한다. 진보세가 강한 곳으로 분류되는 양천을에서 두 번의 고배를 마신 이 후보는 그동안 시민·노동·통일운동에 이어 국정 경험을 쌓으며 몸집을 키웠다. 국회와 지역에서 일할 수 있는 큰 자산을 쌓았다고 자부하는 이 후보는 손 후보를 10%p 이상 격차로 앞서고 있다.

'어제의 동료'가 '오늘의 경쟁상대'가 된 청와대 출신들 간의 맞대결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서울 강서을은 탈환을 벼르는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 출신 진성준 민주당 후보가 출마한다. 통합당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이었던 김태우 후보로 맞불을 놨다. 청와대, 국회 등에서 두루 쌓은 경험을 강조하는 '네 박자 일꾼' 진 후보는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 등을 고발한 '청와대 저격수' 김 후보를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으로 한층 체급을 끌어올린 박수현 민주당 후보는 정진석 통합당 후보와 충남 공주부여청양에서 '리턴매치'를 벌인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11석이 걸린 충남 지역구의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핵심 지역으로 꼽힌다. 공주 완승, 부여 완패로 정 후보에게 결국 승리를 내줬던 박 후보는 현재 오차범위 내에서 정 후보를 앞서고 있다. 박 후보는 집권여당과 정치적 호흡을 맞출 수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내세우고 있다.

 

[고양=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yooksa@newspim.com

현역 권은희 의원의 불출마로 사실상 무주공산이 된 광주 관산을에서는 재선 광산구청장 출신이자 문재인 정부 사회정책 비서관을 지낸 민형배 민주당 후보가 '최순실 저격수' 노승일 민생당 후보와 맞붙는다. 민 후보는 '재난 대응 사회 취약계층 지원 기본법'과 '광주 공공의료원 설립' 등 구체적인 공약을 내세우며 '스포츠산업 중심도시 광주', '문화와 경제가 흐르는 황룡강' 등을 공약으로 내놓은 노 후보를 앞서고 있다.

서울 성북갑에는 김영배 전 청와대비서관이 한상학 통합당 후보에 출사표를 던졌다. 성북갑은 민주당 내 공천과정에서 잡음이 일을 정도로 전통적인 민주당 우세 지역으로 꼽힌다. 앞서 유승희 의원 역시 새누리당에서 출마한 정태근 후보를 10%p 가깝게 벌리며 낙승을 거둔 곳이기도 하다.

'최소 당선 12명 목표'를 내걸고 있는 열린민주당에선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출신이 비례대표 4번으로 출격한다. 민주당 탈당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어가는 상승세를 감안하면 김 후보 역시 사실상 당선 안정권이다. 김 전 대변인은 앞서 부동산 투기 논란에 휩싸여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물러난 후 전북 군산 출마를 준비했으나 논란이 식지 않자 결국 불출마 선언한 바 있다.

cle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