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GO!] '또' 홀로 거리에 선 윤상현 "민심이 내게 있다"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에서만 내리 3선
윤상현 "당심이 민심을 이길 수 없다"...승리 자신

  • 기사입력 : 2020년04월13일 18:1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3일 1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이번 총선은 '미추홀을 위해' 출마한 윤상현과 '선거를 위해' 미추홀에 온 후보들의 대결이다. 민심이 윤상현에게 있다."

4·15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구을에 출마한 윤상현 무소속 후보는 선거 판세를 묻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당 지역구의 현역 의원이다. 2008년 제18대 총선 이후 내리 3선에 성공했다. 현재 4선에 도전하는 상황이다.

다만 당적은 미래통합당이 아닌 무소속이다. 통합당 공천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됐기 때문이다. 통합당은 윤 후보 대신 안상수 의원을 공천했다. 윤 후보는 결국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윤 후보는 선거 구도가 삼파전으로 치러지는 것을 두고 "통합당이 자초한 결과"라며 "당심이 민심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나는 20대 국회에서 공약 완료율 89.6%로 인천지역 13명의 국회의원 중 1위를 차지했다"고 자신감의 근원을 설명했다.

그는 여론조사상에서 거대 양당의 두 후보를 앞서고 있다. 내리 3선을 하는 동안 탄탄한 지역 기반을 다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그만큼 지역에 애정이 깊다는 방증이다.

윤 후보는 "미추홀이 초보 정치인의 연습무대가, 노년 정치인의 은퇴무대가 된다면 미추홀이 어떻게 되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인천 미추홀구 숭의초교 인근 삼거리에서 주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는 윤상현 무소속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후보. <사진=윤상현 후보 페이스북>

다음은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후보와의 일문일답

- 코로나 사태와 함께 북한 비핵화 협상도 표류하고 있다. 정부가 어떻게 해야 하나?

▲북한과의 협상은 매우 어려운 경기다. 북한이 경기장 안에서 금을 밟으면 휘슬을 불어야 한다. 그것이 규칙이니까 규칙을 지키라고 경고하고 위반하면 벌을 줘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북한은 규칙을 바꾸자고 할 것이다. 그리고 그 다음에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 규칙을 정하겠다고 할 것이다. 마치 낙타가 처음에 얼굴만 텐트에 넣었다가 나중엔 텐트 안에 들어와 방을 다 차지하듯이. 그게 전체주의자들의 수법이다.

하지만 문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의 규칙 위반에 대해 휘슬을 불고 페널티를 가할 의지가 있느냐이다. 문 대통령 자신이 외국에 가서 각국 정상들에게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했다가 냉대를 당했었다. 지금 당면한 숙제는 문재인 정부가 국제사회로부터 북핵 폐기 의지 자체를 의심받지 않도록 원칙대로 단호하게 행동하는 일이다.

- 보수 분열로 어려운 선거전을 치르고 있는데

▲잘못된 공천이 확정되면서부터 보수진영의 분열은 예견된 것이었고, 미래통합당이 자초한 결과다. 당심이 민심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이 증명될 것이다. 그동안 지역발전과 국익을 위해 동분서주해온 것을 미추홀 주민들이 잘 알고 계시다. 선거전은 처음부터 2강 구도로 시작했고, 선거전이 종반으로 갈수록 민주당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그것은 민심이 무소속 윤상현에게 있다는 방증이다. 선거 프레임도 제가 원하지 않아도 '미추홀을 위해 출마한 윤상현'과 '선거를 위해 미추홀에 온 후보들'로 짜여졌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총선 승리로 미추홀 주민들에게 보답하겠다. 너무나 감사드린다.

- 지금도 치열한 선거전을 치르고 있지만 가장 힘든 점이 있다면?

▲상대후보도 아닌 안상수 후보측의 마터도어와 허위날조 비방전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몇 달 전만 해도 같은 당에서 동고동락했던 동지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람에게 이렇게까지 가혹하고 치졸한 선거전을 치를지 정말 생각도 못했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어쩔 수 없이 공천을 주니까 우리 지역으로 오셨겠구나하는 측근지심으로 가급적 예의를 지켜드리고 도리에 어긋남 없이 선거전을 치르려 노력했다. 그러나 노욕이 너무 지나치시다.

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겠다. 저는 미추홀을에서 17년을 생활해왔다. 어느 날 갑자기 날아온 사람에게, 미추홀에 집주소를 옮긴 지 한 달도 안 되는 사람에게 지역 주민들이 친근하게 대해주겠나? 그게 불만이어서 그런지 저에게 온갖 비방과 흑색선전을 다 씌우고 있다. 내가 불출마해도 안상수 후보는 안된다. 호감보다 비호감이 두 배 이상 높다는 것은 인천시민이면 다 아는 사실이고 그것만으로도 후보자격이 없는 것 아닌가?

- 선거가 종반전인데 결과를 어떻게 예측하나?

▲저의 상대는 안상수 후보가 아니라 민주당 남영희 후보다. 총선에서는 정치 이슈도 중요하지만 정책도 매우 중요하다. 저는 20대 국회에서 공약 완료율 89.6%로 인천지역 13명의 국회의원 중 1위를 차지했다. 작은 사업도 아니었다. 경인고속도로 일반도로화 사업, 국립인천보훈병원 유치와 보훈회관 건립 등 지난 4년간 미추홀 발전을 위한 크고 작은 사업을 수없이 완수했다. 특히 미추홀은 전형적인 구도심 지역으로 아직도 지역 곳곳에서 도시재생사업이 펼쳐지고 있다.

아직도 할 일이 많다. 이런 지역을 초보 정치인의 연습무대가 된다면 어떻게 되겠나? 또 노년 정치인의 은퇴무대가 된다면 미추홀이 어떻게 되겠는지 생각해 보라. 일할 수 있는 후보, 일할 줄 아는 후보를 뽑아야 한다. 그래야 미추홀에 미래가 있고, 국익을 위해 세계를 상대로 일할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이 정치를 개혁하는 길이고, 대한민국의 가치와 근간을 지키는 첩경이다. 민심이 중앙정치와 정당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반드시 보여드리겠다. 결과는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이라는 말로 갈음하겠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무소속 후보. kilroy023@newspim.com

◇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후보 약력

1962년 충남 청양 출생

1981년 서울대 경제학과 입학

1990년 미국 조지워싱턴대 국제정치대학원 정치학 박사

2002년 한나라당 이회창 대통령 후보 정책특보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2013년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

2014년 새누리당 사무총장

2015년 대통령비서실 정무특별보좌관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2019년 제20대 국회 후반기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 뉴스핌은 4·15총선을 앞두고 전국 각지에 출마한 후보자들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인터뷰하고 있습니다. 인터뷰에 응한 후보자 외에도 다른 정당 또는 무소속 후보의 일정이 잡히는대로 연쇄 인터뷰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문의 뉴스핌 총선특별취재팀(02-761-4409)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