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김동한, 섹시미로 무장한 '굿나잇 키스'…"내 참여 비중 높인 앨범"

  • 기사입력 : 2018년10월17일 17:27
  • 최종수정 : 2018년10월17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김동한이 섹시함을 무장해서 돌아왔다.

김동한이 1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디-나잇(D-N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곧 데뷔 1주년이 다가오는데, 팬들을 위해 곡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가수 김동한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앨범 타이틀곡 ‘굿나잇 키스(Good Night Kiss)’는 퓨처베이스 기반의 레트로 사운드가 인상 깊은 댄스곡이다. 누구나 꿈꿨을, 혹은 이미 겪었을 첫 굿나잇 키스의 설렘을 감성적으로 표현한 노래이다.

김동한은 “많은 분들의 사랑으로 빠르게 컴백할 수 있었다. 4개월의 시간 동안 이번 활동을 준비하며 지냈다. 이번 활동을 굉장히 열심히 준비했다. 밤낮이 없다는 말이 있지 않나. 하루종일 연습을 했다. 예쁘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타이틀곡에 대해선 “JBJ 때도 춤을 췄지만, 이번 안무가 제일 격렬하다. 난이도가 높아서 연습을 더 많이 했다. 지난 타이틀곡 ‘선셋’이 쨍한 강렬한 섹시함이었다면 이번 ‘굿나잇 키스’는 촉촉하지만 차가운 섹시함을 표현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복근은 없지만 안무에서 복부를 드러내며 골반을 돌린다. 이게 이번 섹시함의 필살기”라고 덧붙였다.

김동한은 올해 JBJ 활동부터 시작해 솔로로 두 번째 앨범을 내며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는 “1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전작보다 성장하고 텐션도 업돼 있다. 노력을 해서 속이 후련하다”고 털어놨다.

가수 김동한 [사진=위엔터테인먼트]

이어 “멤버들이 없긴 하지만, 저는 잘할 수 있다. JBJ와 함께 하는 순간이 가장 행복하다. 일 년 동안 돌아보니 너무 바쁘게 살았더라. 일 년 동안 너무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앨범 수록곡에는 김동한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작곡에 참여한 곡이자,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본(Born)’도 담겼다.

김동한은 “작사 경험이 많지 않다. 기본적으로 쓰고 싶은 말을 위주로 쓰려고 했다. 준비 기간이 데뷔 앨범보다 많지 않았지만 내 참여 비중이 높아져서 더 잘 만들어낼 수 있었다”며 만족감을 내비쳤다.

끝으로 “처음 작사, 작곡하는 앨범이다 보니 많은 분들의 조언을 구했다. 오랜 시간 녹음을 한 적도 있다. 제가 의견도 많이 내고 해서 그런지 자신 있다는 것보다는 후련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동한의 두 번째 미니앨범 ‘D-NIGHT’에는 타이틀곡 ‘Good Night Kiss’를 포함해 ‘Born’, ‘내 이름을 불러줘’, ‘Tipsy’까지 총 4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