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현아, 자필편지로 억울함 호소…"얼마나 죽을 죄를 지었길래, 큐브 위해 희생하며 노력했다"

  • 기사입력 : 2018년10월17일 09:22
  • 최종수정 : 2018년10월17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현아가 큐브엔터테인먼트 신대남 대표이사에게 보낸 자필편지의 내용이 공개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아가 지난 4일 큐브 신대남 대표이사에게 보낸 자필편지가 확산됐다.

가수 현아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현아는 자필편지를 통해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다.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지었는지 모르겠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됐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리고 9월13일 퇴출기사를 접했다. 직접 만나 통보를 해도 되겠지만 말이다. 저는 모든 걸 수용하고 9월16일 목동 큐브 회장님 댁에서 최종 합의하여 조기계약해지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현아는 “그러나 지금껏 주주총회를 소집하여 그 결과를 통보해준다고 했지만, 그 후 지금까지 묵묵부답이다. 두 달 되는 긴 시간 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듭니다. 오는 15일(월)까지 답신을 주셨으면 한다. 그리고 깨끗하게 신사적으로 계약이 해지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또 “그때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하여 저의 갈 길을 가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현아와 이던은 지난달 2일 열애설이 보도됐으나, 큐브 측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현아와 이던은 한 매체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2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알려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큐브는 독단적인 행동을 한 두 사람에게 활동 중단 및 스케줄을 전면 취소시켰다.

이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현아와 이던의 퇴출을 발표했다가 번복하는 등 혼선이 계속됐다. 결국 큐브 측은 지난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현아와 계약 해지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다음은 현아의 자필편지 내용 전문이다.

신대남 대표님께 드립니다.

역시 잘 아시겠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있기까지 몸이 부서져라 열심히 활동한 죄밖에 없습니다.

첫째, 저는 JYP와 결별할 때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둘째, 홍 회장님과 박충민 사장님이 갈등을 빚을 때 박 사장님이 함께 하자고 설득할 때도 뿌리치고 홍 회장님 편에 섰습니다.

셋째, 큐브가 성장한 후 적어도 오늘날 큐브가 있도록 하는 데 저는 최선을 다한 죄밖에 없습니다.

제가 얼마나 죽을죄를 지었는지 모르겠지만 9월 초부터 모든 스케줄이 지금껏 취소되었습니다.그리고 9월 13일 퇴출 기사를 접했습니다. 직접 만나서 통보를 해도 되겠지만 말입니다. 저는 모든 걸 수용하고 9월 16일 목동 큐브 회장님 댁에서 최종 합의하여 조기계약해지 통보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금껏 주주총회를 소집하여 그 결과를 통보해준다고 했지만, 그 후 지금까지 묵묵부답입니다. 한 빌딩에서 위아래 핑계를 대고 시간을 끌며 지연시키고 있습니다.

저는 하루하루가 피를 말리는 시간입니다. 두 달 되는 긴 시간 동안 저는 기다리기 너무 힘이 듭니다. 오는 15일(월)까지 답신을 주셨으면 합니다. 그리고 깨끗하게 신사적으로 계약이 해지되기를 소망합니다.

그때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으면 지금까지 진행되어 온 사실을 근거로 기자회견을 통하여 저의 갈 길을 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부탁드리지만 저는 오늘날 큐브가 있기까지 최선을 다해 열심히 몸이 부서져라 희생하며 노력한 것밖에 없습니다. 지금은 이미 저의 마음과는 상관없이 큐브로부터 퇴출되어 저의 이미지는 땅에 떨어지고 명예는 실추되었습니다.

아름다운 옛정을 생각하신다면 아름답게 원만히 해결되기를 소망합니다. 큐브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10.4. 현아 드림.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