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종합] 소야, 솔로가수 이미지 굳힐 '아티스트'…"'인간 도화지'라는 말 듣고 싶다"

  • 기사입력 : 2018년10월17일 14:18
  • 최종수정 : 2018년10월17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소야가 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조금 더 확실히 할 예정이다. 

소야는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슈피겐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이번 앨범은 평소보다 욕심을 배로 내서 준비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가수 소야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0.17 leehs@newspim.com

이번 앨범은 이니셜 S.O.Y.A에서 착안한 컬러 프로젝트 중 마지막으로, 타이틀곡 ‘아티스트’는 소야가 자신은 물론 사람들로 하여금 오랫동안 꿈꿔왔던 바람들이 마법처럼 이루어지길 소망하는 마음을 담은 노래다.

소야는 “미니앨범은 평소보다 배로 욕심을 냈다. 녹음을 할 때 작곡가님이 됐다고 해도 더 욕심을 내서 녹음 시간을 배로 사용했다. 퍼포먼스도 지난 ‘와이셔츠’ 때는 희도 군과 같이 했다면, 이번에는 혼자 보여드려야 했다. 그래서 안무 연습에 비중을 뒀다”고 설명했다.

올해 1월부터 시작해 현재 컬러 프로젝트 4부작을 완성시켰다. 그는 “처음 도전하고 시도하는 콘셉트였다. 제 안에 다양한 모습이 있다는 걸 알고 흥미로우면서도 신기했다. 제 자신에게도 자신감이 생겼다.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 된 계기였다”고 말했다.

또 “제 모습을 보면서 4가지의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한 가지를 꼽는 게 고민이 된다. 각기 다른 매력이고 전부 다 욕심이 낸다. 모두 잘 소화했다고 말하긴 부끄럽지만 나름 잘 한 것 같다”며 만족감을 내비쳤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가수 소야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쇼케이스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2018.10.17 leehs@newspim.com

소야는 벌써 활동 10년차에 접어들었다. 이전에는 누군가의 음원 피처링에 참여하며 이름을 알렸고, 솔로 가수로서의 모습보다는 다른 가수와 콜라보를 하는 모습이 대중에게 더 많이 비춰졌다.

소야는 “활동한 지 10년이 됐는데, 이전에는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 피처링 활동에 집중하고 솔로로서는 보여드리지 못해서 아쉬움이 있다. 이제는 솔로가수로서 이미지를 굳혀야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준비를 했다”고 강조했다.

솔로가수로 활동하며 자신의 이름보다는 ‘김종국 사촌’이라는 수식어가 소야를 따라다녔다. 그는 “솔로 가수로서 모습을 보여드렸는데, 그럴 때마다 그런 수식어들이 삼촌과 관련된 수식어가 우선이 되더라. 그래서 제 음악이나 가수로서의 모습이 가려지는 것 같다. 앞으로 스스로 더 열심히 활동을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한다면 ‘솔로가수 소야’로 바뀔 것 같다. 만약 수식어가 붙는다면 ‘인간 도화지’라는 말이 붙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타이틀곡 ‘아티스트’는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한다. 소야와 더불어 16명의 댄서가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그는 “노래가 팝, 록 장르기도 하고 처음 들었을 때 많은 댄서 분들과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면 멋있을 것 같았다. 또 컬러프로젝트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곡이다 보니까 심혈을 기울여서 준비하게 됐다. 스토리가 보이는 퍼포먼스와 저와 잘 어울리는 안무를 보며 직접 정했다”며 애정을 내비쳤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가수 소야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슈피겐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Artist)'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10.17 leehs@newspim.com

소야에게 ‘김종국 사촌’이라는 수식어만 있는 것은 아니다. 최근들어 ‘한국의 두아 리파’라는 수식어가 새로 생겨났다.

소야는 “최근에 기사를 접하고 봤다. 두아 리파는 호소력 짙고 허스키한 보이스와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가수이기 때문에, 그 이름을 제 이름 옆에 붙여도 되나 싶을 정도로 영광스럽다. 세계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그런 수식어가 생긴 계기로 저도 두아 리파처럼 비상하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이어 “약 1년간 준비한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계기로 많은 분들에게 다른 수식어가 붙지 않고 솔로가수로서 입지를 굳히고 싶다. 열심히 할 테니 많이 지켜봐주시고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소야의 첫 번째 미니앨범 ‘아티스트’에는 타이틀곡 ‘Artist’를 포함해 ‘SHOW’ ‘OASIS’ ‘Y-shirt(Feat.희도)’ ‘Alone’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