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주로 떠나는 중국기행] ⑤ 오천년 인문 녹아든 백주 안주, '술상의 감초' 전설의 술안주

혀끝 사로잡는 환상의 백주 안주
술맛 돋우는 5대 안주, 8대 안주
맥주 포도주 안주로도 손색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14:04
  • 최종수정 : 2019년12월23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중국 술 백주 브랜드 수 만큼이나 백주와 곁들여 먹는 안주(下酒菜)의 종류도 부지기 수로 많다. 백주를 놓고 8대명주, 10대 명주 하듯 안주 세계에도 사람들에게 결코 질리지 않는 5대 안주, 8대 안주 거리 라는게 있다. 이는 백주 세계의 명주와 달리 어떤 품평회를 통해 결정된 게 아니라 오랜 세월 식 생활속에서 중국 애주가들의 술 맛을 돋우워온 서정성이 농후한 안주들이다. 술 안주 거리로 뿐만 아니라 늘 일반 서민 대중들 식탁에서 사랑받아온 일상 가정요리(家常菜, 가정식 백반)나 마찬가지다. 대체로 다른 요리와는 달리 비교적 만들기가 간편하며 언제든 백주 한잔 할때 간단한 안주로서 제격인 요리들이다. 맵고 독하면서 짜릿한 백주에 풍미를 더해주고 혀끝을 녹이는 맛과 함께 건강까지 덤으로 주는 환상적인 백주 안주거리를 소개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사진=바이두] 2019.12.20 chk@newspim.com


기름에 볶은 땅콩(油炸花生米)

중국인들에게 술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안주의 경전과 같은 음식 가운데 하나는 튀김 땅콩이다. 애주가들은 고소한 튀김 땅콩을 보면 영락없이 술 생각이 떠오른다고 말한다. 씹을 수록 땅콩과 배합된 기름 향이 짙어지는 음식으로 우리의 김치 처럼 중국인들에게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이다. 맥주 안주로서도 손색이 없다.

도시나 농촌을 배경으로 서민 생활을 주제로 한 중국 영화에는 튀긴 땅콩을 안주 삼아 백주를 마시는 장면이 자주 등장한다. 2000년대 초반 '투게더'라는 제목으로 한국에도 소개됐던 천카이거(陳凱歌) 감독의 허니이치(和你在一起)라는 영화에서 가난한 예술가 장 라오스(江老師)와 이웃 여성 리리가 서민주 얼궈터우를 마실때면 늘 함께 먹는 안주가 바로 튀김 땅콩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소고기 편육 무침(涼拌牛肉)

튀김 땅콩이 간단히 술 몇 잔 기울일때 먹는 안주라면 소고기 편육 무침은 속을 든든히 채우며 제대로 술을 한잔 할때 제격인 안주다. 경제 발전으로 생활이 풍요로 워지면서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영양가가 높은 소고기 소비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소고기 편육을 야채및 소스와 버무려 만든 소고기 편육 무침은 모든 애주가들이 최상의 안주로 꼽는 음식이다. '편육 무침 한점에 술 석잔'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이 음식은 술을 부르는 안주감으로 유명하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기름 뺀 돼지 머릿살(豬頭肉)

돼지고기를 좋아하는 중국인들의 큰 고민은 동물성 기름 섭취를 어떻게 하면 줄일까 하는 것이다. 돼지 머릿살 요리는 기름기를 최대한 제거한 음식으로 중국 애주가들이 높은 도수의 바이주와 즐겨 먹는 또 하나의 완벽한 안주 거리다. 바이주를 마실때 돼지 머릿살 안주를 곁들여 먹으면 지방을 용해시켜주고 술맛을 한층 개운하게 해준다고 한다. 애주가들이 백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고 말할 만큼 바이주 최고의 찰떡 궁합 안주로 명성이 높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량반피단(凉拌皮蛋)

한국에서도 중국집에 가면 가끔 먹게되는 음식으로 오리알이나 계란으로 만들며 색과 향과 맛이 모두 독특하다. 오묘한 향과 맛때문에 중국인들 중에는 이 음식에 중독성을 느끼는 미식가들도 더러 있다고 한다. 가공 제조 과정이 다소 복잡하긴 하지만 찻잎과 한약재 등을 우린 물에 계란을 삶아낸 뒤 숙성 과정을 거치면 약간 검붉은 색깔을 띤 피단이 완성되며 기호에 따라 다양한 양념과 버무려 먹는다.

중국 현지의 원조 량반피단은 꼬를 찌르듯한 비릿한 향이 느껴지는데 중국 애주가들은 이 향과 바이주가 곁어지면 피단 요리의 맛과 술의 풍미가 최 고조에 이른다고 말한다. 바이주와 량반피단 역시 술과 안주 관계에 있어 환상적인 조합이라는 얘기다. 전통 중의약에서는 량반피단이 고혈압과 이명 어지러움증 치통과 안구질환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히고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파이황과(拍黄瓜)

식사 전에 나오는 대표적인 량차이(凉菜)로서 또 한가지 애주가들의 환영을 받는 백주 안주(下酒菜) 중에 파이황과(두드려 으께 무친 오이)를 빼놓을 수 없다. 오이는 상큼하고 느끼하지 않아 자주 먹으면 지방을 제거해준다고 중국인들은 믿고있다. 입 냄새를 잡아주고 수분을 보충해주는 효과도 있다. 중국 술꾼들 중에는 백주를 마실때 고기는 없어도 괜찮지만 파이황과가 없으면 안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파이황과는 셀수 없이 많은 중국 요리 가운데 가장 만들기 쉬운 음식 중 하나다. 라면 끓이기보다도 훨씬 간단해서 요리에 아무리 문외한이라도 누구나 한번 시도해볼 수 있다. 커다란 중국의 부엌칼로 오이를 두드려 큰 덩어리로 으깬 뒤 식초 간장을 뿌려 버무리면 끝이다. 기호에 따라 마늘이나 붉고 매운 고추, 샹차이(고수)를 뿌려서 먹는다. 중국인들은 보통 식사 때 간단한 량차이(凉菜)로 입맛을 돋우는데 파이황과가 바로 량차이중 대표적인 음식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논골뱅이 볶음(炒田螺)

한마디로 골뱅이 볶음 요리는 술을 부르는 음식이다. 다소 짭짤한 안주가 맥주를 들이켜게 하듯 백주를 한 잔할 때 논 골뱅이 안주를 곁들이면 술잔이 쉴새 없이 바빠진다고 한다. 골뱅이 안주 한점에 술 한잔, 술 한잔에 골뱅이 안주 한점 이런 식이다. 애주가들은 논 골뱅이의 달콤하고 짭쪼름한 맛이 백주의 술 맛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고 감탄한다. 어떤 이는 논골뱅이를 맛 본 뒤 소감을 '멈출 수 없는 맛'이라고 표현한다. 아무리 먹어도 부족한 느낌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2019.12.20 chk@newspim.com

돼지 귀 연골 요리(猪耳朵)

돼지 귀를 잘 손질해서 뜨거운 물에 데쳐 익힌 뒤 소스를 얹어 조리한 안주 요리다. 애주가들은 물론 중국인들이라면 예외없이 좋아하는 음식. 매운 향의 백주 한잔을 털어넣고 귀 요리 한점을 먹으면 입안에서 오도독 하는 소리와 함께 술 맛이 배가 된다고 한다. 돼지 귀 요리 음식은 소스에서 전해지는 풍미와 함께 씹을 수록 고소한 맛이 더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베이징=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