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홍콩인권법 추진 美 의원들 입국금지 가능성 시사

  • 기사입력 : 2019년11월29일 19:5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9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중국 정부가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을 추진한 미국 의원들의 입국 금지 가능성을 시사했다.

환구망(環球網)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현지시간)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비자 발급 문제는 주권에 해당하는 것이므로, 중국 정부는 입국할 수 있는 사람을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는 '중국 정부가 홍콩 인권법을 추진한 미국 의원들을 입국 금지 대상에 올려 중국 본토 및 홍콩과 마카오 방문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중국 관영 매체의 보도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답변한 것이다.

겅 대변인은 "정부는 언론의 보도나 학자·전문가·싱크탱크의 논평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는다"면서도 "중국에는 원칙과 입장이 있다. 환영받지 않는 사람은 당연히 입국할 수 없다"며 입국 금지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콩 인권법안은 테드 크루즈(텍사스), 톰 코튼(아칸소),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발의했다. 특히 크루즈 의원은 최근 홍콩을 직접 방문하는 등 시위대를 강력 지지하는 행보를 보였다.

홍콩 인권법은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하원에서 압도적 표차로 각각 통과된 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서명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