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영상] 에이펙셀 강대일 박사 “나노기술로 노벨상 3관왕 도전”

노벨상국민추진위 결성 ‘에이펙셀’ 화제
“천연나노소재 기술, 킬러애플리케이션”

  • 기사입력 : 2019년09월30일 09:43
  • 최종수정 : 2019년09월30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21세기는 나노 시대라고 합니다. 나노기술을 선점하는 국가가 21세기 과학과 경제를 이끌어 가게 됩니다. 에이펙셀의 나노 관련 기술 특허출원은 국내 기준으로 20%를 넘습니다.”

내달초 노벨상 발표를 앞둔 가운데 노벨국민추진위원회까지 꾸려져 ‘노벨과학상 3관왕’ 도전에 한껏 탄력을 받고 있는 에이펙셀㈜. 이 회사의 강대일 박사는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에이펙셀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뉴스핌과 회견을 갖고 “한국의 한 중소기업(에이펙셀)이 나노기술 세계 제패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했다.

강 박사는 또 “나노기술은 전자, 반도체 산업을 비롯해 항공, 우주, 생명공학, 바이오, 식품산업 등 모든 산업 분야에서 기존 제조기술을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는 소재 혁명이라는 엄청난 위력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런 기술력 덕분으로 에이펙셀의 대표적인 ‘한국칼슘왕’ 제품은 “모방 불가능”, “세계 최초 건식나노분쇄기술로 제조된 칼슘”이란 문구를 자랑스럽게 내세운다.

강 박사는 이어 “한마디로 결국, 천연나노소재 제조 기술은 전자, 반도체, 의약품, 식품, 철강, 건설, 화장품 등 모든 산업 분야에 현존하는 제조 방법을 역사 속으로 들어가게 하는 킬러애플리케이션에 해당한다”며 “제조혁명에 해당하는 제품들을 무한대로 만들어 한국이 경제대국, 과학강국으로 21세기를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노벨국민추진위원회(명예위원장 박재간)는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에이펙셀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노벨 물리학상, 화학상, 의학상’ 수상 후보자 김청자, 강대일 박사 응원 국민단원 출정식을 가졌다. 사진은 당시 강대일 박사 강연 모습. 2019.09.27. [사진=에이펙셀]

앞서 노벨국민추진위원회(명예위원장 박재간)는 지난 4일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노벨 물리학상, 화학상, 의학상’ 수상 후보자 김청자, 강대일 박사 응원 국민단원 출정식을 가졌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