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인터뷰] 에이펙셀 강대일 박사 “나노기술로 노벨상 3관왕 도전”

노벨상국민추진위 결성 ‘에이펙셀’ 화제
“천연나노소재 기술, 킬러애플리케이션”

  • 기사입력 : 2019년09월27일 16:1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7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21세기는 나노 시대라고 합니다. 나노기술을 선점하는 국가가 21세기 과학과 경제를 이끌어 가게 됩니다. 에이펙셀의 나노 관련 기술 특허출원은 국내 기준으로 20%를 넘습니다.”

내달초 노벨상 발표를 앞둔 가운데 노벨국민추진위원회까지 꾸려져 ‘노벨과학상 3관왕’ 도전에 한껏 탄력을 받고 있는 에이펙셀㈜. 이 회사의 강대일 박사는 27일 서울 마포구 에이펙셀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뉴스핌과 회견을 갖고 “한국의 한 중소기업(에이펙셀)이 나노기술 세계 제패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했다.

강 박사는 또 “나노기술은 전자, 반도체 산업을 비롯해 항공, 우주, 생명공학, 바이오, 식품산업 등 모든 산업 분야에서 기존 제조기술을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는 소재 혁명이라는 엄청난 위력을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내달초 노벨상 발표를 앞둔 가운데 노벨국민추진위원회까지 꾸려져 ‘노벨과학상 3관왕’에 도전하는 에이펙셀㈜의 강대일 박사가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에이펙셀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노벨국민추진위원회 출정식 강연 모습. 2019.09.27. [사진=에이펙셀]

이런 기술력 덕분으로 에이펙셀의 대표적인 ‘한국칼슘왕’ 제품은 “모방 불가능”, “세계 최초 건식나노분쇄기술로 제조된 칼슘”이란 문구를 자랑스럽게 내세운다.

강 박사는 이어 “한마디로 결국, 천연나노소재 제조 기술은 전자, 반도체, 의약품, 식품, 철강, 건설, 화장품 등 모든 산업 분야에 현존하는 제조 방법을 역사 속으로 들어가게 하는 킬러애플리케이션에 해당한다”며 “제조혁명에 해당하는 제품들을 무한대로 만들어 한국이 경제대국, 과학강국으로 21세기를 견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앞서 노벨국민추진위원회(명예위원장 박재간)는 지난 4일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노벨 물리학상, 화학상, 의학상’ 수상 후보자 김청자, 강대일 박사 응원 국민단원 출정식을 가졌다.

- 먼저, 천연나노소재 제조기술이 뭔지 설명해주면.

▲ 천연나노소재 제조기술이란 지구상 대부분의 물질을 0.8~1000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구간에서 수요별 요구하는 입도(입자 세분화 정도)로 제조해 특성을 손상시키지 않고 재료적 손실도 없이 가공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각 산업 분야에서 인류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 상품들을 제조할 수 있는 세계 유일무이한 기술이다.

- 선진국과 비교해도 에이펙셀의 나노소재 가공기술이 30년 앞선다고 하는데.

▲ 선진국의 경우 첨가제(불순물) 사용이 필수이지만 우리는 첨가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외국의 경우 고유성분이 손상되고 천연물 가공이 불가능하지만, 우리는 인삼·녹차·전복 등 천연물의 경우 맛과 향, 색상, 영양소 등의 손실이 없다. 이런 측면에서 선진국은 첨가제 성분(계면활성제)으로 환경오염을 가져오지만 에이펙셀은 산업폐기물도 나노 신소재화하는 장점을 갖는다. 아울러 외국은 70% 이상의 재료 손실이 있지만 에이펙셀은 재료 손실이 1∼5퍼센트 수준으로 거의 없다. 또 선진국은 나노 입도 사이즈의 조절이 불가능하지만 에이펙셀은 나노입조 조절이 자유롭다. 선진국의 경우 상용화의 종류가 10여종에 불과하지만 에이펙셀은 천연물, 화합물 등 지구상 대부분의 소재가 가능하다.

- 에이펙셀이 나노기술로 세계 제패를 내세우는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 그렇다. 저희 에이펙셀의 나노소재 가공기술은 선진국보다 무려 30년이나 앞서가는 기술로 전문가들에 의해 평가받고 있다. 나노기술, 즉 물질의 분자나 원자 단위 또는 수십 나노 영역에서 나타나는, 기상천외한 미래 먹거리 시장의 선점을 놓고 에이펙셀은 어느 국가 어느 기업보다 앞서 나가고 있다는 것이다.

- 그런 성과와 나노원천기술로 에이펙셀은 노벨과학상 3관왕에 도전하는 것인지.

▲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1월 노벨물리학상 부문으로 스웨덴 노벨재단에 신청한 데 이어, 지난 5일 노벨화학상과 노벨생리의학상 추가 신청을 했다. 기술력으로는 충분히 노벨과학상인 물리, 화학, 생리의학상 3개 부문을 석권하고도 남을 것으로 본다. 하지만 홍보가 너무 부족하다. 이 부분은 정부가 팔을 걷고 나서줘야 한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올해는 스웨덴 노벨재단에서 내달 7일부터 발표를 한다고 하니 얼마 남지 않은 기간에 홍보에 주력해야 한다.

- 에이펙셀 나노기술의 놀라운 성과를 몇가지 설명해 달라.

▲ 그 동안 별다른 치료가 없었던 골다공증과 무릎연골마모 등은 불치병으로 간주돼 왔지만, 저희 나노기술로 골다공증 완치를 넘어 70대의 노화한 뼈를 20∼30대의 가장 튼튼한 뼈 구조로 되돌려 놓는 의학품을 개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일반 의약품으로 등록시켰다. 또한 기존 의약품들 중 체내에서 소화 흡수가 잘 되지 않거나 부작용이 심한 의약품들을 저희 나노기술을 접목해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특히 미국조달국 의약품, 의료기기 전문 등록대행 업체인 미국 ‘Y’사와 최근 계약하면서 미국연방 및 지방정부, 미군 및 관련 단체에 저희 나노칼슘을 독점 납품하기로 했다.

노벨국민추진위원회(명예위원장 박재간)는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에이펙셀 천연나노과학관에서 ‘노벨 물리학상, 화학상, 의학상’ 수상 후보자 김청자, 강대일 박사 응원 국민단원 출정식을 가졌다. 사진은 당시 강대일 박사 강연 모습. 2019.09.27. [사진=에이펙셀]

- 세계 권위 있는 학회에 발표한 내용이 있는지.

▲ 미국 IFT 학회는 매년 한번씩 미국에서 열리고 있고 100여 국가의 1000여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신기술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지난 2011년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저희 에이펙셀이 나노칼슘제로 기술혁신대상(1등을)을 수상했다.

- 에이펙셀 나노기술로 소재 강국에다 일자리 창출까지 이끌어낸다는데.

▲ 미국, 일본 등 선진국보다 30년 앞선 소재 기술로 소재 강국과 과학강국을 이룰 수 있으며 모든 산업 분야에서 킬러애플리케이션에 해당하는 제품을 무한대로 제조해 세계 시장을 석권하므로 경제대국, 일자리 무한대 창출이 가능해진다.

- 다른 증빙자료나 성과는 없는지.

▲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국제논문, 산업통상자원부 기술표준원 EM마크, 특허청 특허스타기업, 대한민국기술대전 한국먹여살릴신기술 1위 선정, 식약처 2년 정부과제, 식약처 광고심의필증(모방불가능, 세계 최초, 한국 유일한 광고문구 승인), 중국 럭셔리박람회의 150개 세계 럭셔리브랜드 중 최고 인기, 일본 우주선 제작업체 IHI사 진행자료, 포스코 계약서 등이 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