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스타트업대상] 주영섭 심사위원장 "글로벌 경쟁력에 심사 초점"

"심사 기준 글로벌 경쟁력, 혁신성, 성장성, 기술력 초점"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1: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주영섭 심사위원장은 "글로벌 경쟁력에 초점을 두고 미래성장성이 우수한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수상 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주영섭 심사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대상'에서 심사총평을 하고 있다. 한국의 유망 중소기업, 벤처, 스타트업 발굴의 새 지평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모으고 있는 '대한민국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대상'은 중소기업벤처부를 비롯한 7개 기관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발굴 행사다. 2019.06.19 mironj19@newspim.com

주 위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 1회 '대한민국 중소기업·스타트업 대상'의 심사 기준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전 중소기업청장을 역임하고, 고려대 특임교수로 활동 중인 중소기업 전문가로서 이번 시상식의 심사위원장을 맡았다.

먼저 주 위원장은 행사 취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세계 많은 정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혁신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은 이같은 혁신성장의 주체로서, 이번 시상식은 유망기업들을 발굴하는 중요한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 위원장은 심사기준에 대해 △글로벌 경쟁력 △성장성 △혁신성 △기술력을 제시했다. 그는 "심사위원회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본 부분은 글로벌 경쟁력"이라며 "해외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가져야만 국내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여러번 수상하고, 자주 노출된 기업보다는 미래성장성이 우수한 숨어있는 기업들을 뽑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심사위원회는 행사의 취지에 공감한 국내 중소기업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주영섭 위원장을 비롯해 김기찬 가톨릭대 경영학부 교수(국민경제 자문회의 혁신경제분과 의장), 이장우 경북대 경영학부 교수(전 한국경영학회장, 전 한국중소기업학회장), 정준 쏠리드 회장(전 벤처기업협회장), 김철환 KITE재단 이사장, 권혁태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 대표, 송은강 캡스톤파트너스 대표로 구성됐다.

주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미래는 우수한 혁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데에 달려있다"며 "이번 '대한민국 중소기업 스타트업 대상'이 한국 유망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격려하는 등불이 되길 바란다"며 심사 총평을 마무리했다.

 

204mkh@newspim.com

[관련기사] ▼ 더보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