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중기·창업

[중기·스타트업대상] 석창규 비즈플레이 대표 “10년뒤 75% 도입..종이 영수증 없앤다”

‘제1회 대한민국 중소기업·스타트업 대상’서 스타트업부문 동반성장위원장 금상 수상

  • 기사입력 : 2019년06월19일 10:47
  • 최종수정 : 2019년06월19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주은 기자 = “법인카드 영수증처리, 정말 간편해졌습니다. 법인카드 영수증을 종이로 보관 또는 제출하는 불편함. 스마트폰으로 보관과 제출까지 한 번에 처리하세요.”

석창규 비즈플레이 대표는 “비즈플레이는 법인카드 사용과 이에 따른 리포트가 정확해야 하는 중견·중소·대기업에 알맞은 서비스”라며 이 같이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제1회 대한민국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대상'에서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의 유망 중소기업, 벤처, 스타트업 발굴의 새 지평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모으고 있는 '대한민국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대상'은 중소기업벤처부를 비롯한 7개 기관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중소기업ㆍ스타트업 발굴 행사다. 2019.06.19 mironj19@newspim.com

뉴스핌이 19일 주최한 ‘제1회 대한민국 중소기업·스타트업 대상’에서 비즈플레이가 스타트업부문 동반성장위원장상(금상)을 수상했다. 비즈플레이는 종이 영수증을 디지털 기반의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고, 기업 경비지출관리 전 과정을 스마트 기반으로 전환하는 서비스를 제시함으로써 브랜드 가치를 높이 인정받고 있다.

비즈플레이는 지난 2014년 6월 웹케시 사내벤처로 출발해 독자 비즈니스 추진을 위해 같은 해 12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했다. 2016년 9월 ‘경비지출관리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리포지셔닝하고 새롭게 출범했다.

핵심은 무증빙 경비지출 솔루션으로 종이 영수증을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는 서비스다. 법인카드 사용 내역 확인부터 최종 결재까지 경비지출 전 과정을 모바일과 PC로 실시간 처리한다. 비즈플레이의 서비스는 기업들이 사용 중인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과 각종 예산, 지출품의, 회계 자동전표 처리 등이 실시간 연동된다.

회사 측은 사용자, 재무팀, 관리자가 간단하고 편리한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비지출 사용자는 스마트폰에서 영수증을 간단히 제출하고, PC에서 제출한 영수증 확인과 지출결의 인쇄 및 전자결재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다. 재무팀은 수종이 영수증 보관 없이 단 1명이 PC에서 간단히 처리 할 수 있다. CEO 및 관리자 측면에선 경비사용을 직원, 부서, 용도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보고서로 회사의 경비지출 사용을 보다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비즈플레이는 22종 경비지출관리 보고서와 12종 감사 모니터링 보고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22종 경비지출관리 보고서에는 △부서별 경비사용 현황 △사용자별 경비사용 현황 △용도별 경비사용 현황 등이 포함돼 각종 경비지출 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지난 2월 기준 이용 기관은 2만5509곳, 사용자 수만 8만8350명에 이른다. 카드좌수는 17만9092계좌다. 현재 글로벌 100대 기업의 75%, 국내 약 1000개 대기업만 경비지출관리 시스템을 도입한 상태다. 10년 뒤에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기업 75%에서 서비스를 도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지속적으로 기술개발을 하고 있다.

석창규 비즈플레이 대표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대상에서 수상해 기쁘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고객의 만족을 위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un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