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핫!이슈] 자전거 도둑에 공유경제 업체 2개 도산, 송송커플 결혼에 세상속상, 축구경기서 심판 폭행

  • 기사입력 : 2017년07월07일 17:27
  • 최종수정 : 2017년07월07일 1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3일~7월 7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 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자전거 공유경제 위기? 자전거 도둑에 업체 2개 도산

중국 공유경제의 핵심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공유자전거 사업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2개 업체가 연달아 파산을 신청하면서 ‘정말 공유자전거 사업이 지속 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4일 중국 매체들은 자전거공유업체 3Vbike가 영업 4개월만에 영업을 중단했다면서 기존 회원들은 회사에 납부한 보증금 반환을 신청하라고 보도했다.

3Vbike는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바오딩(保定) 랑팡(廊坊) 베이다이허(北戴河) 등 2~3선 도시를 중심으로 영업망을 넓혀왔다. 등록 회원 수 1만1000명, 1일 평균 이용자는 500명 정도였다.

영업중단 발표 직후 우셩화(巫盛華) 3Vbike 창업자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투자금 유치가 원활하지 않아 사비를 털어 1000대의 자전거를 공급했으나, 4개월이 지난 지금 남은 자전거는 몇 십대 정도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우 창업자는 “자전거 뒤에 광고판을 붙여 광고수입을 얻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렇게 자전거가 몽땅 도둑맞을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엔 우쿵(悟空)자전거도 같은 이유로 서비스를 중단했다. 충칭(重慶)을 기반으로 한 우쿵자전거 역시 1200대의 자전거를 공급했으나 100여대를 회수한 것이 전부다. 기계식 자물쇠를 채워 자전거 도난을 막아봤으나 90%가 넘는 자전거를 도둑맞은 것.

우쿵자전거 측은 사업실패 원인으로 ▲ 동업자 및 투자자와의 의견 마찰 ▲ ofo와 모바이크 등 선두업체와의 격차 ▲자전거 관리의 어려움을 꼽았다.

한동안 창업 및 공유경제 열풍을 주도하던 공유자전거 업체가 연이어 도산하면서 업계에선 창업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우쿵자전거 창업자는 “우후죽순처럼 경쟁자가 늘어나는 상황이지만, 수익 모델에 대한 해답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며 자전거 공유경제에 대한 경계감을 전했다.

◆ 송송커플 결혼에 ‘세상 속상하다’ 반응

이번 주 연예계의 가장 큰 이슈는 송중기 송혜교 커플의 결혼 소식이었다. 물론, 중국 팬들도 깜짝 놀라긴 마찬가지였다.

지난 6월 16일 시나닷컴(新浪網)을 비롯한 중국 언론들은 송중기와 송혜교가 발리 여행을 떠났다며 열애설을 제기했다. 우리나라 배우들의 연애 여부가 톱 뉴스가 될 정도로 중국에서 둘의 인기는 뜨거웠다.

당시 송중기의 소속사는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5일 송송커플이 결혼 소식을 전격 발표하면서 중국 사회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중국 언론들은 둘의 연애와 결혼 스토리는 물론, 스타성과 재력을 분석하면서 “중소기업 2개가 뭉쳐 대기업이 됐다”고 보도하는가 하면 “송중기가 SUV를 좋아하기 때문에 둘이 타고 다닐 차는 SUV가 될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그 외에도 둘의 신혼집, 집안 배경, 소속사 분위기,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 등을 연이어 전했다.

중국 네티즌들 역시 SNS를 통해 “송혜교는 왜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나이를 먹지 않고)똑같냐. 그런데 송중기도 안 늙을 테니 둘이 천년만년 행복하게 잘 살면 되겠다”, “세상 속상하다. 그래도 행복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둘은 태양의 후예로 지난해 중국에서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다. 일례로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비보(vivo)는 2000만위안(약 34억원)에 송중기를 모델로 기용했다. 비보는 신제품 스마트폰이 이른바 ‘송중기 효과’로 출시 첫날 무려 25만대가 팔려나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 전에도 비보는 송혜교를 모델로 기용했었다.

송중기(왼쪽)와 송혜교가 지난 5일 각 소속사를 통해 결혼을 공식발표 했다. <사진=뉴스핌DB>

◆ 심판 폭행에 악수 거부 벌금까지, 바람 잘 날 없는 중국 축구계

중국 갑(甲)급리그(축구 2부리그)에서 심판을 집단으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른 경기에선 심판과의 악수를 거부한 선수가 10만위안(약 1700만원)의 벌금을 받기도 했다.

지난 1일 중국 바오딩(保定). 바오딩룽다(保定容大)와 우한줘얼(武漢卓爾)의 후반전이 끝나갈 무렵 주심은 추가시간 7분을 선언했다. 2:1로 경기를 리드하던 바오딩룽다는 추가시간 페널티킥 판정에 1골을 허용했고 경기는 무승부로 종료됐다.

분노한 선수와 관중은 심판에 강하게 항의했고 일부 관중들은 심판진 탈의실까지 쫓아가 심판을 폭행했다.

경기 직후 멍융리(孟永立) 바오딩룽다 구단장은 억울하게 경기에서 패배했다며 눈물을 보였고, 갑급 리그에서 빠지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당일 밤 바오딩룽다는 갑급 리그에 잔류하겠다고 번복했다. 이어 멍 구단장은 구단장직 사임을 발표했다.

중국 축구협회는 논란이 확산되자 논평을 통해 “축구 감독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 하지만 감독의 권위에 도전하는 것은 용납하지 않는다”며 바오딩룽다 심판 본프레레에 2경기 출장정지 처분을 내렸다.

한편 중국 슈퍼리그(1부리그)에선 광저우헝다(廣州恒大)의 정즈(鄭智)가 경기 패배 후 심판과의 악수를 거부했다가 10만위안의 벌금을 내게 됐다. 사건 직후 광저우헝다 측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모두 선수와 감독은 상대팀과 심판을 존중해야 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무승부 경기 후 억울함을 호소하는 멍융리 바오딩룽다 전(前) 구단장 <사진=소후닷컴>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