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경제불확실성 짙어져 중국증시 추가하락 불가피 <중국 4개 기관 분석>

투심 악화 추세전환 한계, 상하이지수 13일 3.21% 급락

  • 기사입력 : 2016년06월13일 17:20
  • 최종수정 : 2016년06월14일 0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승환 기자] 중국증시 투자심리가 얼어붙고 있다. 4일간 쉬고 개장한 중국 상하이지수는 13일 3.21%나 떨어졌다. 중국 증시 앞날에 대해 중국 유력 투자기관들은 잇따라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국내외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들이 나타나면서 A주의 하방압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특히 A주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지수 편입, 미국 금리 결정, 브랙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투표 등의 이슈를 앞두고 시장의 매수심리가 당분간 제한될 것이라는 관측이 팽배하다. 

지난 9일부터 단오절 연휴로 휴장한 뒤 4일만에 거래를 재개한 중국증시 상하이지수는 이날(13일) 전장대비 3.21% 급락한 2833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 선전 양 시장에서 약 200여개 종목이 하한가를 기록했다. 연휴기간 대기 중이던 매도 물량이 쏟아져 나온 가운데 A주 MSCI 편입 결정(15일)을 앞우고 매수심리가 제한된 점이 낙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사진=바이두(百度)>

◆중금공사(中金公司) “중국 증시 조정 아직 끝나지 않았다”

앞서 5월 들어 잠깐 나타난 강세장은 A주의 MSCI 편입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중국 증시의 추세 전환으로 볼 수 없다. 현재 중국 증시는 공급측 개혁으로 인한 구조조정 충격, 제한적인 유동성 공급, 대주주들의 지분 매도 등의 영향으로 인해 여전히 큰 하방 압력에 시달리고 있다. MSCI에 성공적으로 편입된다 해도 단기적인 반등세가 장기간 지속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무엇보다 부담스러운 점은 대주주들의 자사 지분 매도가 가속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지난 6월 이후 시장의 투심이 일부 회복세를 나타났음에도 대주주 지분 매도 압력은 더욱 강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6월1일~11일 A주 주요 대주주들의 지분매도 누적액은 110억위안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증시는 여전히 과거 2년 완화적 통화정책에 힘입어 치솟은 벨류에이션을 소화하는 과정에 있다. 다만 지난 1년간 하락 압력이 일정부분 해소된 점을 감안하면 올 초와 같은 붕락이 나타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장기간에 걸쳐 조금씩 하락하는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태군안(國泰君安) 증권 “글로벌 불확실성+당국 규제강화, A주 투자심리 위축”

지난 2주간 상하이지수는 100포인트 반등하는데 그쳤지만, 주요 테마주들이 크게 오르며 일부 투자자들이 큰 수익을 거뒀다. 이는 두 가지 추세를 반영한 결과다. 하나는 개인투자자들이 매수에 열을 올린 반면, 큰손들은 자기 보유 지분을 대대적을 매각했다는 점. 또 다른 하나는 투자자금이 신에너지차, 베터리, IPO주 등 주요 테마로 쏠리면서 리스크 대비 수익률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부 테마주를 제외한 섹터 전반에서 부진한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불확실성을 키우는 재료들도 대거 등장하고 있다. 중국 증시가 단오절 연휴로 휴장한 사이 글로벌 금융 증시는 브랙시트와 미 연준의 금리인상 등에 대한 우려로 불안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 같은 글로벌 투자자들의 리스크 회피 심리는 중국 증시의 부진한 흐름으로 이어질 여지가 크다.

또한 바오펑 그룹의 M&A 및 구조개편안이 수익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당국에 의해 반려된 점도 중국 당국의 향후 시장 규제 강화를 암시하며 투자자들의 매수심리를 제한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이래 IPO등록제도, 전략신흥반 출범, 상장사들의 해외 M&A 등이 잇따라 무산된 점을 감안하면, 중국 당국의 시장 정돈 작업이 특별한 리스크가 나타나지 않는 한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광발증권(廣發證券) “중국 증시 바닥론은 시기상조”

과거 중국 증시의 거품이 해소되는 과정을 봤을 때 현재 중국증시는 아직 바닥에 도달했다고 볼 수 없다. 과거 저점 당시와 비교해 A주의 벨류에이션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증시에서 나타나고 있는 부진한 흐름은 이 같은 고평가 압력을 소화해 나가는 점진적인 과정이다. 만약 지수의 불안정한 흐름속에서도 특정 개별주가 지속적으로 오르기 시작한다면, 비로서 A주의 벨류에이션이 정상적인 수준을 회복했다고 볼 수 있다.

동시에 반등폭도 점점 작아지고 있다. 지난 1~2월 A주의 반등폭이 20%에 달했던 데 반해, 최근 들어서는 10% 수준에 머물고 있다. 반등 주기 역시 점점 단축되는 추세다. 또한 대대분의 사모펀드들이 5월 말 A주 상승세에 힘입어 매수 포지션을 확대한 후 지금은 더 이상 매수 여력이 남아있지 않은 상태다. 향후 대기중인 뚜렷한 호재가 없는 점을 감안할 때 신중한 태도로 투자에 임할 것으로 권한다.

◆해통증권(海通證券) “박스권 내 등락 지속, 국유기업 수혜주 주목”

13일 3%이상의 큰폭 하락도 마찬기로서, 향후 6~12 개월 중국 증시는 뚜렷한 방향성 없이 불안한 장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중국 경제 경착륙 및 시장 유동성 경색에 대한 우려가 다소 잠잠해지는 등 특별한 하락요인이 없다. 동시에 호재도 없어 2012년~2014년과 같은 수급공방에 의한 박스권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 4월 15일 시장에 뚜렷한 호재가 나타났음에도 상하이증시는 움직이지지 않았고, 5월 말 악재가 잇따라 나타났음에도 시장은 오히려 소폭 상승했다. 그만큼 기존의 매도 압력이 일정부분 소화됐다는 얘기다. 만약 MSCI 등 이벤트가 해소된 후 국유기업 개혁이나 당국의 기술 혁신 지원에 대한 새로운 뉴스가 나온다면 제한적이겠지만 강세장을 기대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중장기적으로는 국유기업 개혁 수혜주에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그동안 미진했던 국유기업 개혁이 올들어 실질적인 진척을 나타내고 있다. 5월말 기준 중국 A주에서 구조조정으로 인해 거래 정지 상태에 놓인 상장사의 숫자가 65곳에 육박한다. 이는 지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국유기업 내 비유통 주식을 유통주로 전환하는 국유자산 증권화에 주목하며 투자기회를 잡아야 할 것이다.

  

[뉴스핌 Newspim] 이승환 기자 (lsh8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