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정책의속살] 한은이 금괴 1만개를 영국에 맡긴 이유

2004년부터 18년째 영란은행 위탁 보관
보관료 저렴하고 외환 거래 편리성 높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2일 14:51
  • 최종수정 : 2021년10월20일 0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한국은행이 보유한 47억9000만달러(약 5조6000억원)어치 금 전량은 현재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에서 18년째 보관 중이다.

금괴로 따지면 약 1만개다. 지난 2004년 영란은행으로 이전하기 전까지는 한국은행 대구지점에서 보관해 왔다. 한국은행이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영국까지 금괴를 옮겨 보관 중인 이유는 뭘까? 

◆ 英 런던 금거래량 631억달러…전체 거래량의 3분의 1

이유는 의외로 단순하다. 영국 런던이 전 세계에서 금거래가 가장 활발하기 때문이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일평균 금 거래량(장외, 거래소, 금 ETF 포함)은 1830억달러(약 213조8000억원) 규모다. 이 중 런던 장외시장 금 거래량은 631억달러(73조7000억원)다. 전 세계 금 거래량의 3분의 1 이상이 영국 런던에서 거래되는 셈이다. 

또 다른 이유는 한국에서 금을 보관할 시 외화 확보 측면에서 불리하다. 한국에 금을 보관하게 되면 국내 기관 외에 해외 기관들은 한국에 보관된 금을 사거나 팔 수 없다. 즉 해외에서 거래되면 달러로 돈을 주고 받을 수 있는데 한국에서는 대부분 원화로 거래돼 외화 확보가 사실상 힘들다. 

영국 중앙은행의 금 보관료 또한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보관료는 국가간 계약상 기밀사안으로 공개되지 않지만, 유럽 중앙은행 중 최저 수준으로 파악된다. 한국은행이 지불하는 보관료는 해외 글로벌 투자사나 운영사 등에 금을 빌려주는 대여료로 충당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금은 외환보유액에 포함된 자산이라 필요시 처분해야 하는데 영국 런던이 금 거래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금의 경우 실물이 아닌 문서로 거래되기 때문에 꼭 한국에 보관할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국 중앙은행의 금 보관료를 계약상 밝힌 수는 없지만 유럽에서 가장 저렴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 한국 금 보유량 9년째 변동 없어…"자산 가치로 장점 떨어져"

한은은 지난 2013년 2월 이후 9년째 금 보유량을 더 이상 늘리지 않고 있다. 자산 가치로서의 장점이 떨어지는데다 사고 파는데도 제약이 많다는 판단에서다.

한은 관계자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일정량을 구입해서 어느 정도 필요한 양을 매입했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그 이후에도 (매입) 검토는 하고 있지만, 금이 이미 고수익 자산인데다 거래하는데 있어서도 국채 등 다른 자산에 비해 까다로워 선호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금 보유량은 전 세계에서 34위 수준이다. 전 세계 국가 중 1위는 단연 미국이다. 미국은 올해 2분기 기준 8133.46톤의 금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보다 약 78배가 많다. 미국에 이어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러시아, 중국, 스위스, 일본, 인도, 네덜란드 등이 10위권 안에 포진해있다. G7 국가 중 5개국이 포함돼 있다. 경제 수준에 따른 금 보유량도 많은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지난해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4430억9800만달러로 현 시세로 환산하면 약 519조7096억원이다. 이 중 금 보유량은 약 1.2% 수준인 47억9500만달러(약 5조6240억원) 수준이다.

외환 보유액 구성 내용 [자료=한국은행] 2021.09.10 jsh@newspim.com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