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NH투자증권, 맞춤형 자산관리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2000억원 돌파

출시 후 약 1년 5개월여만 2000억 돌파
'나만의 맞춤형 자산관리' 표방

  • 기사입력 : 2021년03월30일 17:13
  • 최종수정 : 2021년03월30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NH투자증권은 신자산관리 플랫폼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가 출시 약 1년 5개월만에 2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모았다고 30일 밝혔다.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고객 맞춤형 지점운용형 랩 상품이다. 국내외 주식, 채권, 금융상품을 고객의 투자성향과 니즈에 맞춰 매수할 수 있도록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상품 가입시 고객이 맞춤 포트폴리오 진단 설문지를 작성하면 NH투자증권은 이를 근거로 일대일 고객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시한다.

[서울=뉴스핌] NH투자증권은 신자산관리 플랫폼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가 출시 약 1년 5개월만에 2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모았다고 30일 밝혔다 [사진=NH투자증권]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에 가입한 투자자에게 매월 제공되는 투자자문서에 대한 활용도는 매우 높다. PB는 자산운용과 사후관리에 자문서를 참고할 수 있어 고객관리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출시된 지 1년 정도 지났지만 운용되는 모습은 매우 다양하다.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국내주식, 상장지수펀드(ETF)를 포함한 해외주식, 펀드, 파생결합증권(ELS), 국내외 채권 등 각종 금융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다.

최근에는 국내외 주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PB들의 조언을 통해 투자하고자 하는 고객과 저금리 기조에 따라 자산배분을 통한 중위험 중수익을 추구하는 투자자를 중심으로 고객층이 확대되고 있다.

한편, 고액자산가들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계좌 당 평균 가입금액은 약 1억1000만원이었지만, 올해는 1억5000만원 수준으로 높아졌다.

특히 10억원 이상 규모로 운용중인 고객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발맞춰 NH투자증권은 30억이상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VVIP형 상품인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더퍼스트클래스(The First Class)'도 출시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증시 및 금융시장 전반적으로 상승률이 높아 올해는 여건상 수익 추구보다는 자산의 변동성 관리가 더 중요한 해로 보인다"며 "자산관리의 핵심은 다양한 충격을 견뎌낼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