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신장 인권 문제삼은 H&M 나이키, 중국내 불매운동 확산

네티즌, 中 인권 시비 H&M 제품 집단 보이콧
안타 리닝 등 로컬 스포츠용품 기업 주가 급등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16:43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0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H&M과 나이키가 인권탄압을 이유로 중국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면화 불매를 선언한데 반발, 중국 사회에 이들 브랜드 제품에 대한 대대적인 불매 운동이 일고 있다.

징둥(京東) 텐마오(天貓) 타오바오(淘寶) 핀둬둬(拼多多) 웨이핀후이(唯品會) 등 중국 대형 전자상거래 플래폼은 일제히 H&M 검색 기능을 삭제했다.

상점 앱 응용 플래폼 중에서도 샤오미(小米)와 화웨이(華為), 비보(vivo), 텅쉰 (騰訊, 텐센트) 응용 상점이 모두 H&M을 삭제했다. 바이두(百度)지도와 다중텐핑(大眾點評)도 H&M를 검색어에서 제외시켰다.

황쉬안(黄軒)과 숭첸(宋茜) 등 연예계 스타들은 24일 기획사를 통해 H&M과의 광고 모델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25일엔 정상급 스타 왕이보(王一博) 탄숭윈(譚松韻)이 나이키와의 브랜드 모델 계약을 중지한다고 선언했다.

H&M과 나이키 제품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전국으로 확산할 조짐인 가운데 25일 중국 시장에서는 안타(安踏) 리닝(李寧) 등 홍콩증시에 상장돼 있는 중국 로컬 스포츠 용품과 의류 기업 주가가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장에 리닝과 안타 주가는 각각 11%, 9%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앞서 H&M은 24일 오후 성명을 발표, 신장 소수 민족의 강제 노동과 소수 민족 종교 등에 대한 차별을 지적한 언론보도에 공감한다며 인권탄압을 문제삼았고 해당 지역 원자재(면화) 구입과 공장 거래 등 사업 합작 관계를 단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을 비롯해 중국 사회가 H&M의 이런 성명에 사과를 요구하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으나 H&M은 시장 인권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바꾸거나 사과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H&M은 24일 저녁 성명에서 중국에 350개 넘는 생산 공장과 합작하고 있다며 지속 가능 원칙에 의거해 중국 소비자에게 의류 제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의 한 관영언론이 신장지역 인권을 문제삼은 스웨덴 의류 브랜드 H&M에 대해 터무니 없는 황당한 회사라는 뜻으로 '황뮤'라고 비난했다.   2021.03.25 chk@newspim.com

중앙TV는 H&M이 신장 지구에 대한 가짜 뉴스를 믿고 마치 영웅인 듯한 태도로 반 중국 세력에 영합해 중국 소비자들을 적으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 회사가 결국 시장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앙TV는 '황뮤(荒謬, HM)라는 말을 앞세워 H&M에 대해 터무니 없이 황당한 회사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공청단은 24일 H&M의 성명에 대해 정치적인 이유로 근거없이 신장 면화 제품을 보이콧 하면서 한편으로는 중국시장에서 중국인 소비자를 통해 돈을 벌려 한다며 '미치광이의 망상'과 같은 짓이라고 격렬하게 비난했다.

25일 베이징의 한 90허우(1990년대 출생자) 중국인은 H&M의 모국인 스웨덴이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중국을 비난해왔으며 이번에도 증거도 없는  서방 매체의 신장 강제 노동 보도를 이유로 터무니없이 중국을 모욕하고 있다며 강력한 불매운동에 부딪칠 것이라고 밝혔다.

H&M에 대한 불매운동은 유사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나이키를 비롯해 다른 외국 브랜드로 확산하고 있다. 일본의 유니클로도 불매 운동의 대상에 거론되고 있다.

H&M은 2020년 중국에서 1421억 위안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기준 매장은 300개에 달했으며 이후로 매년 빠른 매장 확장세를 보여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