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외교장관 취임..."한반도평화프로세스,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

취임식 앞서 현충원 방문..."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 위해 최선"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0:36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9일 취임사를 통해 "국제정세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어 선제적이고 전략적인 외교가 요구되는 시점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현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정의용 신임 외교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02.09 yooksa@newspim.com

정 장관은 "우리 외교적 근간인 한미동맹을 보다 건전하고, 호혜적이며, 포괄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중국, 일본, 러시아, 아세안, EU 등 우리의 핵심 파트너들과도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교량국가로서 국제사회의 상생협력을 추동하는 중견국 외교도 계속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보건협력과 세계 정세의 회복은 물론, 기후변화, 민주주의와 인권, 비전통 안보 분야에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적극 동참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민의 삶에 기여하는 외교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이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온전한 일상을 지키는 것이 우리 외교의 진정한 가치"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3년 반 동안 외교부를 이끌어 오신 강경화 장관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강 장관께서 시작한 외교부 혁신 과정은 흔들림 없이 추진될 것"이라고 했다.

정 장관은 이날부터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앞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지난 8일 정 장관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뒤이어 임명안을 재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취임식에 앞서 오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참배하고 방명록에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켜 이 땅에 다시는 참혹한 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