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바이든 "트럼프, 인종갈등·코로나 대응 실패" 맹공

커노샤 방문 바이든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갈등 부추겨"
백인 밀집한 밀워키선 "코로나19 대응 실패했다" 공격해
러닝메이트 해리스 "2016년 러시아 대선 개입 재연 조짐"

  • 기사입력 : 2020년09월07일 09:13
  • 최종수정 : 2020년09월07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오는 11월 3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선거를 2개월 남짓 남겨둔 시점에서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캘리포니아)이 트럼프 대통령 맹공에 나섰다.

인종차별 시위부터 코로나19(COVID-19) 대응 실패, 러시아 정부의 선거 재개입까지 다방면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우)과 러닝메이트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이 델라웨어주 윌밍턴 유세장에서 서로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 2020.08.12 [사진=로이터 뉴스핌]

6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최근 흑인 차별 항의 시위가 있었던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방문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유세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고, 같은 날 주민 90%가 백인인 밀워키 지역을 방문했을 때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를 거론했다. 다음날 전국 TV방송으로 중계된 연설에서는 미국 경제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었으면 조속히 회복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WP는 바이든 후보가 이처럼 다각도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백인 노동계층이냐, 흑인 유권자냐' 전략적 유세 대상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인데, 이에 바이든 선거캠프는 "특정 목표 대상을 불문하고 미국의 모든 문제들은 트럼프 때문"이라는 유세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최근 인종차별 시위로 민주당에서는 경찰개혁의 목소리가, 트럼프 진영에서는 '법과 질서'(law and order)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바이든 선거캠프 고문들은 코로나19 사태 대응이 이번 선거의 최대 안건으로 보고 있다. 마이크 도닐런 바이든 캠프 고위 전략가는 코로나 사태가 미국민 생활에 핵심 사안이라면서 "대중은 이번 선거가 코로나19에 대한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그가 너무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시위에 초점을 두고 유세를 한 것이 아닌가란 우려가 일고 있다. 최근 여러 여론조사를 보면 흑인차별 항의 시위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는 약탈과 폭동 등으로 떨어지고 있는 추세인데, 바이든 후보가 백인 유권자들의 지지를 잃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바이든 후보의 유세전략에 은근히 환호하고 있는 분위기다. 팀 멀터 트럼프 선거캠프 대변인은 "대다수의 미국인은 바이든 후보가 폭도들을 '평화적 시위자'로 칭하고, 법집행을 폭력 조장으로 치부하는 것에 대해 '폭도들에게 관대한 급진적 사회주의자'로 비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는 9일 미시간주에서 유세활동을 할 예정이다. 2001년 9.11 테러 19주기인 오는 11일에는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 모두 펜실베이니아주 생크스빌에 방문할 계획이다. 이곳은 테러 당시 납치범들에게 피납된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가 추락한 곳이다.

같은 날 바이든의 러닝메이트 해리스 의원은 2016년 러시아 대선 개입이 올해도 재현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날 CNN방송에 송출된 인터뷰에서 "나는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 개입했다는 바를 분명히 밝혔다"며 "나는 상원 정보위원회 소속이다. 우리는 정확히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상세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리고 2020년에도 외세의 간섭이 있을 것이고, 러시아가 최전방에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외세의 선거개입으로 자신의 백악관 입성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이론적으로 당연히 그렇다"고 답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