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 법무장관 "대선 우편투표는 불놀이"...전문가들 "괜찮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03일 14:4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3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를 하는 것은 마치 불놀이를 하는 것과 같다고 윌리엄 바 미 법무장관이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우편 투표가 조작에 노출될 수 있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시각을 고스란히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

반면 전문가들은 미국의 경우 우편투표에서 조작이 발생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는 입장이다.

미국 워싱턴주 선거관리요원들이 지난 10일 조기 우편 투표 용지를 보관함에서 꺼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바 법무장관은 "논리적으로 볼 때 강압이나 조작에 노출된 투표방법에 대해 사람들은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 장관은 지난 2005년의 한 보고서를 언급하면서 "보고서는 부재자 투표가 조작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전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와 전 국무장관 제임스 베이커가 공동 위원장을 맡은 연방선거개혁위원회에서 내놓은 것이다.

윌리엄 바는 "그 이후로 신문과 소셜네트워크, 학술연구에서 부재자투표가 강압과 조작에 노출된다고 종종 언급됐다"며 "현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이 문제를 부각시키고 지금이야 말로 이 문제를 해결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는 "현재 선거 조작에 대해 조사 중인 사안이 몇몇 있으면 어떤 것은 매우 중도하다"고 덧붙였다.

우편투표는 미국에서 새로운 것이 아니고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전체 유권자의 1/4이 우편으로 투표를 했다.

트럼프나 바와는 달리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선거 부정이 발생하는 경우는 매우 희박하다"며 우편투표가 괜찮다는 입장이다.

오는 11월 대선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전례없이 많은 우편투표가 실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미 대통령도 이런 예상을 바탕으로 "민주당이 자신과 공화당 동지들이 유권자들이 투표를 하지 못하게 압박하고 있다고 말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윌밍턴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유권자는 직접투표와 우편투표를 각각 해서 자신의 투표가 개표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법적으로 두번 투표하는 것은 불법이다.

바 장관으 코로나 팬데믹을 막기 위해 투표소를 개조할 수도 있고 특별히 코로나에 취약한 사람들만 부재자투표를 하도록 하면 된다"고 말했다.

더구나 바 장관은 이번 대선에서 중국이 러시아보다 더 큰 위험요소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증빙을 제시하지는 않으면서 "정보가 있고 그것이 내가 내린 결론"이라고 강변했다.

전 특검 로버트 뮐러는 러시아가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를 지지하기 위해 해킹하거나 선전캠페인을 수행했다고 결론 지은 바 있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