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재외동포와 첫 화상 간담회…각국 코로나 사연 청취

공군기로 24일 귀국한 이라크 韓 근로자와도 화상 연결

  • 기사입력 : 2020년07월24일 13:1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코로나19 국면에서 중국 우한과 미국 뉴욕 등에 거주하는 재외동포를 비롯해 이날 공중급유기를 통해 귀국한 이라크 근로자와 화상 간담회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재외동포와의 화상 간담회에 참석했다.

우한, 인도, 뉴욕, 일본, 베트남, 태국에 있는 재외동포들이 각국 대사관에 설치된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간담회에 자리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재외동포들의 애로를 청취하고 위로를 전했다. 그러면서 재외동포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책임과 노력이 변함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날 귀국한 이라크 내 우리 근로자와의 화상 연결 시간도 있었다.

정부는 해외 건설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의료여건이 열악한 이라크 내 우리 근로자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공군 공중급유기 2대를 투입해 귀국을 희망한 근로자 293명을 수송했다.

한국시간으로 23일 이라크를 출발한 공중급유기는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공중급유기를 통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라크 내 건설 근로자인 김성열(59·GS건설 현장소장)씨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영상 통화를 통해 생생한 귀국 소식을 전하며 정부의 재외국민보호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아울러 지역사회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날 귀국한 이라크 내 우리 근로자 전원은 별도의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할 계획이다.

[영종도=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라크 내 한국인 파견근로자들이 24일 오전 공군의 공중급유기(KC-330)에서 내려 인천공항 입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07.24 leehs@newspim.com

◆ 각국서 쏟아진 '코로나 사연'…'백혈병 딸 기적 귀국' 父, 문 대통령에게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에 자부심"

이밖에 재외동포 간담회 참석자들은 각국의 '코로나 사연'을 전했다.

우한에 체류 중인 의사 이상기(51)씨는 봉쇄 상황에서도 귀국길에 오르지 않고 현지에 끝까지 남아 임시 진료소를 운영하면서 재외동포들을 진료했다.

코로나19로 불안에 떨던 재외동포들에게 한국인 의사의 존재는 큰 위로가 됐고,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크게 기여했다는 관측이다. 문 대통령은 이 씨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각별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일본 내 자선단체인 '사랑의 나눔' 회장인 김운천(59)씨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대구·경북 지역 주민을 위해 성금을 전달했다.

주태국대사관 무관인 박광래(56) 대령은 6·25전쟁에 참전한 태국인 참전용사와 그 유가족을 대상으로 4만 장의 마스크를 전달했다.

인도에서는 백혈병에 걸린 딸의 무사 입국을 위해 한국과 일본, 인도 3국 간 공조로 무사히 입국할 수 있었던 '어린이날의 기적' 사연이 전해졌다.

인도에 근무하는 주재원의 5살 딸이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코로나19로 인도 전역이 봉쇄돼 치료도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상황에 놓였으나, 한인회와 대사관의 노력으로 일본 임시항공편을 통해 어린이날 저녁, 한국에 도착하여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아이가 씩씩하게 치료를 받고 완쾌하길 기원했고, 어린이의 아버지는 이번 일을 겪으면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사실에 깊은 자부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베트남에서는 정부의 '기업인 특별 단체 입국' 조치로 첫 직장을 계속 다닐 수 있게 된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올해 초 한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베트남 소재 우리 기업에 합격한 이가영(28)씨는 코로나19로 인해 첫 직장을 잃게 될 위험에 처했다고 한다.

코로나19 여파로 항공편이 두절되고 외국인 입국이 금지돼 출근을 할 수 없었던 것이다. 다행히 정부가 추진한 기업인 특별 단체 입국을 통해 베트남에 4월말 입국, 5월부터 회사를 다닐 수 있게 됐다.

한편 화상 간담회에 이어 문 대통령은 외교부 청사에 위치한 해외안전지킴센터를 방문했다.

센터는 750만 재외동포와 해외여행객들의 해외 사건사고와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최일선에 있는 외교부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속적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 안전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