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허성무 창원시장, ASF 방역 거점소독시설 현장 점검

  • 기사입력 : 2019년09월29일 17:0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9일 18: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창원시는 허성무 창원시장이 29일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여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허성무 창원시장(맨 오른쪽)이 29일 진북면에 위치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직원을 격려하는 한편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사진=창원시청]2019.9.29.

이날 허성무 시장은 마산합포구 진북면에 설치한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차량 및 운전자의 소독 형태, 차량 이동경로 등을 확인하고 꼼꼼하고 빈틈없는 소독을 당부했다.

시는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자 방역상황실을 설치하는 등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거점소독시설 2개소 설치, ASF 방역관계자 연석회의를 개최 하는 등 철저한 차단방역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농가 자체 소독을 위한 소독약품 1320kg과 생석회 22t을 전농가에 배부하고, 창원시축협 공동방제차량 4대와 시 방역차량을 동원해 양돈농장 주변 도로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소독을 매일 실시하고 있다.

또 창원전국민속소싸움대 등 각종 모임과 행사 등을 금지하며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우리 창원시뿐만 아니라 국가 전체에 큰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므로, 우리가 가진 자원·역량을 모두 발휘하여 전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