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시황

[오전] 코스피 강보합 출발...돼지열병 관련주 이틀째 급등

9월 FOMC 앞두고 관망세 확산
‘돼지열병 확진’ 테마주 강세 뚜렷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0:37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코스피가 강보합세로 출발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 여파로 관련주가 이틀 연속 급등하고 있다.

18일 코스피 오전 장중 추이 [자료=키움HTS]

18일 코스피 지수는 오전 9시43분 현재 전장 대비 0.67포인트(0.03%) 오른 2063.00에 거래중이다. 앞서 코스피는 지난 4일부터 17일까지 8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바 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실물 경제지표 개선, 국제유가 안정화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며 “다만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다소 부담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개별 종목별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소식에 백신, 닭고기 등 관련 테마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자회사를 통해 동물의약품 사업을 영위하는 체시스가 이틀 연속 상한가에 진입한 것을 비롯해 쇠고기 가공업체 신라에스지, 백신 관련주 이글벳도 상한가를 터치했다. 이 밖에 닭고기 관련주 마니커(23.18%), 하림(20.60%) 등도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업종별로도 코스피에서 음식료업(1.15%)과 의약품(0.89%), 코스닥에선 음식료·담배(3.77%)가 전일 대비 상승률 최상위권에 올랐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이 277억원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2억원, 172억원을 순매도했다.

대형주는 엇갈렸다.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0.64%)와 SK하이닉스(1.01%), 현대차(0.40%), 네이버(1.94%), 셀트리온(1.75%), 삼성바이오로직스(0.48%)가 오른 반면 현대모비스(-0.60%), LG화학(-0.46%), 포스코(-0.84%)는 약세를 기록중이다.

한편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3.23포인트(0.50%) 상승한 647.51에 거래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음식료·담배와 오락·문화(2.35%), 방송서비스(1.90%), 종이·목재(1.62%), 통신방송서비스(1.59%)가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주에선 셀트리온헬스케어(0.38%), 헬릭스미스(0.51%), CJ ENM(2.69%), 케이엠더블유(1.11%), 펄어비스(0.68%), 휴젤(0.60%), 스튜디오드래곤(4.18%), 에이치엘비(0.53%), SK머티리어즈(0.81%) 등이 나란히 상승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