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금수저 물고 태어난 중국 연예계 거물 TOP 8

송승헌의 그녀 류이페이는 8위
군인 정치인 기업인 자녀까지, 화려한 배경의 중국 연예인들

  • 기사입력 : 2017년08월01일 18:31
  • 최종수정 : 2017년08월03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주현 인턴기자] 요즘 방송을 보면 재벌이 된 연예인들이 참 많습니다. 회당 출연료가 수억원을 호가하는 건 기본이죠. 그들은 언제부터 부자였을까요? 연예계 몇년차 쯤에 부자가 되었을까요? 혹시 타고난 외모처럼 배경도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건 아닐까요? 여기, '원래부터' 잘 살았던 중국 연예계 거물 여배우들을 소개합니다

◆ 8위: 류이페이 (刘亦菲, 유역비) 

2011년 리메이크된 영화 '천녀유혼'에서 인간과 사랑에 빠지는 귀신 ‘섭소천’ 역으로 단숨에 '제2의 왕조현'으로 부상한 유역비.

그녀의 양부 천진페이(陈金飞)는 베이징퉁찬투자그룹(通产投资集团)과 레드스타 헐리우드 엔터테인먼트 CEO로 자산 규모만 10조원에 달한다고 하네요. 미국 포브스 선정 중국 부호 순위에서도 30위권에 올라 있다고 합니다.

류이페이 <사진=바이두>


◆ 7위: 징톈 (景甜, 경첨)

세련된 외모와 시원시원한 연기력으로 촉망받고 있는 중국 여배우 징톈. 그녀는 신인 시절부터 성룡(成龙), 견자단(甄子丹), 주윤발(周润发), 쑨훙레이(孫紅雷) 등 쟁쟁한 중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는데요. 과거 징톈은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과 스캔들에 휩싸여 중국을 들썩이게 했다고 하네요.

징톈 <사진=바이두>

◆ 6위: 왕쭈셴 (王祖贤, 왕조현)

‘천녀유혼’ 원작의 주인공 왕조현. 그녀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중화권 여배우 중 한명입니다. 그녀의 조부는 과거 '민주혁명의 정신적 지주' 손중산의 측근으로, 동맹회에 참여한 적이 있는 인물인데요. 그녀의 아버지는 국민정부군총국에 몸담은 바 있으며, 당대 최고의 문학가이자 사상가였던 호적(胡适), 장타이옌(章太炎), 대립(戴笠) 등으로부터 가르침을 받았다고 합니다.

왕쭈셴 <사진=바이두>

◆ 5위: 류뤄잉 (刘若英, 유약영)

영화 ‘천하무적’에서 류더화( 刘德华, 유덕화)와 호흡을 맞춘 유약영은 전형적인 ‘군인의 딸’입니다. 
그녀의 할아버지는 국민당 육군대장으로 있으면서 국민당 정부의 국방부 차관급 직위를 맡았습니다. 아버지 역시 퇴역한 군 출신으로, 해군 함장으로 복무했다고 하네요. 군인 가족이라는 집안 내력 때문인지 스크린 속 유약영은 항상 당당함이 뿜어져 나오는 것 같습니다.

류뤄잉 <사진=바이두>

◆ 4위: 쉬칭 (许晴, 허청)

허청의 외조부 슝원칭(熊文卿)은 전 재산을 팔아 신해혁명 운동 자금에 기부할 정도로 애국자였다고 합니다. 유서 깊은 집안 배경 덕분인지 중국 팬들은 그녀에게 유독 전폭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하네요. 

쉬칭 <사진=바이두>

◆ 3위: 왕페이 (王菲, 왕비)

영화 '중경삼림'에서 금성무, 양조위와 함께 주연을 맡은 바 있는 왕페이. 그녀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앨범을 판매한 홍콩 여가수로도 유명합니다.

그녀의 할아버지 왕자오민(王兆民)은 1940년대 중국 정계에 입성한 이후 국민정부입법원법위원 자리에 올라간 적 있는 '정계 거물급 인사'였다고 하네요. 

왕페이 <사진=바이두>

◆ 2위: 한쉐 (韩雪, 한설)

영화 '조조'에서 중국 4대 미인 초선 역을 맡았던 한쉐. 그녀의 할아버지는 한국전쟁 당시 해방군 사단장으로 있었으며, 할머니는 지원군 문화선전 공작단이었다고 합니다.

외할아버지 또한 군출신으로, 베이징군구사령부위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베이징 소재 대기업의 대표이사라고 하네요.

한쉐 <사진=바이두>

◆ 1위: 주주 (朱珠, 주주)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로 뽑힌 바 있는 주주. 그녀의 할아버지는 중국공산당군대장으로 중국 지대공미사일부대 신설에 참여한 바 있는 전설적인 인물입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중국 베이징 신대륙 식품회사의 창립자라고 하는데요. 이 정도면 중국 최고의 '금수저' 여배우라 불릴만 하네요!

주주 <사진=샤오페이차이나>

 

 

[뉴스핌 Newspim] 김주현 인턴기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