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인터뷰] '폭탄주는 한국 이해돕는 촉매' 스루이린(史瑞琳) 주한중국문화원장

상대 문화 이해는 소통을 위한 최적의 도구
중국 대중문화소개 콘텐츠상호협력 힘쓸터

  • 기사입력 : 2017년07월05일 15:32
  • 최종수정 : 2017년08월15일 19: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폭탄주를 즐기고 설국열차와 같은 영화를 창조하는 한국은 외부문화를 독창적으로 소화해내는 능력이 탁월합니다. 56개 민족의 문화로 구성된 중국도 다양한 문화를 흡수해 포용한다는 점에서 한중 양국간 공통점이 큽니다.”

한중 수교 25주년 취재차 4일 서울 종로구 사직동 중국문화원에서 만난 스루이린(史瑞琳) 주한중국문화원장은 한중간 문화의 고유한 특성을 바탕으로 상호 문화교류의 외연을 넓혀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스 원장은 한중수교 25주년을 계기로 중국문화원은 기존의 문화 프로그램 외에 양국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문화 교류 사업을 다양하게 펼쳐나갈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스원장은 양국간 청년 예술가를 중심으로 하는 인적교류를 핵심 사업으로 꼽았다.한중간 문화계 인사들이 정기적으로 만나 서로 입을 맞추고 토론을 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양국간 이해의 폭이 넓어지고 심금을 털어놓을 수 있는 관계로 변화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루이린 주한중국문화원장 /김학선 기자 yooksa@

스루이린(史瑞琳) 원장은 유학 및 공직생활을 합쳐 총 16년을 터키에서 보낸 중국 공직사회에서 손꼽히는 ‘터키통’이다

그는 국비 유학생으로 선발되면서 터키와의 인연은 시작됐다. 당초 그는 베이징대학 아랍문학학과에서 아랍어를 공부했다. 그 후 유럽문화와 아랍문화가 혼재된 터키에 흥미를 느껴 터키 국비유학생 시험에 응하게 됐다고 밝혔다.처음 1년간은 어학 연수를 통해 터키어를 연마하고 그 후 국립 앙카라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했다.

스원장은 터키와 한국은 상당한 유사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터키는 고대로마, 그리스, 아랍, 기독교, 이슬람교와 같은 다양한 문화가 교차된 지역이라 풍성한 문화를 자랑한다”며 “두 나라 모두 다양한 문화를 기반으로 독창적인 ‘퓨전문화’를 창조한 점이 닮았습니다. 양국은 과거 유목 민족이였고 언어적으로도 알타이계통인 점이 공통점이죠.”라고 말했다.

터키에서 귀국 후 그는 1990년 중국 문화부 대외문화연락국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그 후 공직생활의 대부분을 문화교류와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면서 ‘중국 문화 전도사’로서 활약하게 된다.그는 주한 중국문화원장 겸 중국대사관의 문화참사관으로서 중국 문화를 전파하고 문화를 통해 한중 양국간 교류의 물꼬를 트는 일에 자부심과 보람을 느낀다고 언급했다.

스루이린 원장은 두보의 시 '춘야희우’(春夜喜雨) 중 "소리 없는 봄비가 촉촉히 내려 대지를 적신다"는 구절을 인용하며 “문화는 한중 양국간 원활한 소통의 매개체가 되는 무형의 도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중국문화원은 예술의 전당과 공동으로 ‘중국의 피카소’인 치바이스(齊白石) 전시회를 개최한다. 스원장은 중국 미술계의 대표적인 거장의 작품을 직접 볼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치바이스 한국전’은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7월31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이 전시회는 사드문제로 한중 갈등이 여전한 가운데, 양국간 문화 교류차원에서 중국 거장 화가의 전시회가 성사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그는 사드문제에 대해 “양국간 갈등의 요소가 되면서 문화교류에서도 어느 정도 영향을 받았다”며 “양국이 이 문제에 대해 고심하며 다각적으로 해결책을 찾고 있는 만큼 원만하게 해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올해로 부임한지 4년째인 스루이린 원장은 한국어를 아직 배우는 중이라며 터키어,아랍어보다 훨씬 어렵다고 털어놓았다.또 지난 4년간의 한국 생활 중 공무원,학생,주변 이웃등 다양한 계층의 한국인과 만나며 우정을 나눈 것이 뜻 깊은 경험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국의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지면서 마신 ‘폭탄주’가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소주와 맥주를 섞어 새로운 술로 탄생시킨 ‘폭탄주’가 독창적인 한국 문화를 대표한다는 것.

그는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도 그 연장선에 있다고 언급했다.설국열차는 한국인 감독,헐리우드 스태프,한국 및 미국 배우들이 어우러져 탄생한 작품이라며 한국문화는 서구의 문화를 받아들여 재창조하는 측면에서 타의추종을 불허한다는 것.

향후 중국 문화원의 계획에 대해 스루이린 원장은 순수 예술 외에도 인적 교류 및 대중문화교류의 활성화를 통해 한중 문화교류의 외연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기적으로 한중 양국 청년 예술가를 중심으로 다양한 강연회 및 세미나를 개최해 많은 한국인들에게 중국 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다.

이 계획의 일환으로 매년 촉망 받는 중국의 청년 예술가를 초청해 그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한국인들이 직접 중국 작가에게 중국화를 배울 수 있는 문화교류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여성 화가 ‘쟝페이(姜沛)의 작품전 및 중국화 강좌’를 개최했다.

대중문화교류 활성화 측면에서 스원장은 지난 2016년에 개설된 ‘중국 영화 상설 상영관’이 호평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이 상영관은 주한중국문화원, 종로구청 및 동양예술극장이 협력해 탄생된 공간으로 중국 영화를 정기적으로 상영해 중국 대중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창구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 스루이린 원장은 콘텐츠 산업측면에서도 양국간 협력의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중국에서 유행하는 인터넷 문학을 대표적인 사례로 거론했다. 중국에서 창작된 고유의 온라인 콘텐츠(IP)와 한국이 강한 게임 및 영화 산업과 결합한다면 양국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루이린 주한중국문화원장 /김학선 기자 yooksa@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