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중국 스타 기업인들의 또다른 인생 ③ '검색엔진이 돈된다' 美골프강사 원포인트레슨에 인생 바뀐 리옌훙 바이두 회장

  • 기사입력 : 2016년08월23일 17:22
  • 최종수정 : 2016년08월23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서양덕 기자] 리옌훙 바이두 회장은 ‘합리적인 전략가’다. 그는 무언가를 얻기 위해 모두가 가장 납득할 수 있는 선에서 계획을 세운다. 합리적인 선에서 목표를 세우고, 합리적으로 접근한다. 리옌훙을 오랫동안 지켜본 회사 동료는 ‘합리’와 ‘리옌훙’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리옌훙은 언변이 화려하거나 독특한 성격으로 승부하는 여느 기업 회장들과는 다르다. 책에서 가르치는 이론에 가장 근접하고, 사회가 인정하는 엘리트의 조건을 갖추기 위해 ‘보이지 않는’ 노력을 하며 살았다. 그 흔적은 그의 삶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중국 산시(山西)성의 평범한 가정에서 1남4녀 중 외아들로 자란 리옌훙은 어릴 적 특별한 말썽 없이 학교에서도 좋은 성적을 유지하며 생활했다. 그의 가정은 찢어지게 가난하지도 않았지만 그렇다고 형편이 넉넉한 집도 아니었다. ‘밥 굶지 않을 정도의’ 가정에서 자란 그는 적당한 수준으로 공부를 잘하는 것은 앞으로 성공하는 데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

이후 대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그는 성공을 위한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해 자신의 꿈을 그려나가기 시작했다. 고3 시절 그는 중국에서 1등이 되려면 먼저 중국 최고 명문대에 진학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결국 리옌훙은 ‘베이징대’ 입학에 성공했다. 그는 베이징대를 초석으로 ‘엘리트 코스’에 발을 들여놓은 후 뉴욕주립대 컴퓨터학과 석사과정 장학생, 다우존스 금융정보 검색시스템 개발 등 화려한 이력을 만들었다.

1991년 리옌훙이 뉴욕주립대에서 공부하던 어느 날 학교 친구의 권유에 그는 처음으로 골프를 배우러 강습장에 갔다. 그곳에서 만난 골프 강사의 한마디가 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을 줄은 당시로선 아무도 짐작조차 못했다.

골프 강사는 강습 쉬는 시간 도중 리옌훙에게 “앞으로 인터넷 시대에는 검색 엔진분야의 사업 전망이 밝다는 얘기가 있다”며 흘러가듯 말했다. 1991년 당시엔 미국에서도 인터넷 보급이 막 시작단계나 마찬가지였고 중국의 경우엔 1995년이 돼서야 정부가 인터넷 개통을 공식승인했다.  따라서 인터넷 검색엔진 사업은 사실상 미개척 분야나 다름없었다. 리옌훙은 자신이 지금까지 공부했던 분야를 바탕으로 되짚어봤을 때 골프 강사의 말은 충분히 일리 있는 말이라고 판단했다. 이때부터 그는 매일 ‘인터넷 검색엔진’을 되새기며 차근차근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준비해나갔다.

그는 중국 여느 기업인보다 판단력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이는 리옌훙이 직원을 뽑을 때 가장 중시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는 직원들에게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서 기회가 왔을 때 이를 포착해 성공까지 연결시키는 능력이 중요하다”며 “이 과정에서 제일 필요한 능력이 바로 개인과 집단의 판단력”이라고 했다.

<사진=바이두(百度)>

리옌훙은 일을 위해 사교 운동인 골프를 시작했지만 그는 원래 수영, 등산, 스키 같이 혼자 하는 운동을 즐기는 편이다. 이밖에 홀로 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취미로 ‘독서’가 있지만 의외로 리옌훙은 책을 그다지 가까이 하지는 않는다고 말한다. 그는 과거 한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중국의 시(詩)와 사(詞)에는 관심이 많지만 그 외 분야의 독서를 즐기는 편은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다.

기업인 리옌훙을 말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있다. 그의 부인 마둥민(馬東敏)이다. 만난 지 6개월 만에 결혼할 만큼 열렬히 사랑했던 두 사람은 1995년 결혼 이후 지금까지도 ‘알콩달콩’ 행복한 가정을 꾸리며 살고 있다. 리옌훙은 중국 TV 다큐 프로그램에 출연해 “부인이 내 인생에 미치는 영향은 너무나도 크다”며 “‘행동파’인 그녀와 ‘심사숙고파’인 내가 만나 서로 장단점을 보완하며 함께 많은 일을 해냈다”며 부부금슬을 자랑했다.

 

[뉴스핌 Newspim] 서양덕 기자 (sy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