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바이든 첫 한·일 순방 겨냥 북한 ICBM·7차 핵실험 가능성"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11:54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12:01

미 당국자 "북한, 2~4일 안에 ICBM 발사 포착"
미 CSIS "풍계리 7차 핵실험 준비 완료 임박"
국무부 "코로나19로 핵실험 보류 기대 안해"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한·미 군과 정보 당국은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한국과 일본 순방을 계기로 전략적 도발에 나설 것으로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한이 전략적 도발 일환으로 최근 잇달아 발사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해 7차 핵실험을 감행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오는 20~22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데 이어 22~24일 일본을 방문한다.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3월 25일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노동신문]

◆미 당국자 "북한, 평양 근처서 ICBM 발사 준비" 포착

일단 미 당국자는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이틀 앞둔(한국시간) 가운데 첫 한·일 순방 기간에 북한이 ICBM 발사 준비를 하는 것으로 예상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미 정보에 정통한 이 당국자는 "과거 ICBM 발사 때 나타났던 징후들이 현재 포착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48~96시간 내 시험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CNN은 위성 관측에서 파악된 발사 장소는 평양 근처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오는 20∼22일 한국을 찾아 지난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과 첫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대북 억지력에 대한 강력한 한·미 군사동맹을 재확약하고 최근 북한 도발에 대해서는 경고 메시지도 발신할 것으로 보인다.

곧바로 일본으로 건너가는 바이든 대통령은 22~24일 방일 기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미·일 정상회담, 쿼드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한·미·일 안보·경제 동맹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대중 견제동맹도 분명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5월 1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위성사진 판독(사진)을 통해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준비 완료가 임박한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

◆미 CSIS "7차 핵실험 시기, 김정은 손에 달려 있다"

또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1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위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준비 완료가 임박한 것으로 분석했다.

CSIS는 보고서에서 "3번 갱도에서의 복구 작업과 준비는 지난 3개월 간 진행돼 왔으며, 아마도 자주 추측되는 7차 핵실험을 위한 준비 완료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위성사진 판독을 통해 분석했다.

CSIS는 "7차 핵실험 시기는 오로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손에(within the hands of Kim Jong-un) 달려 있다"고 관측했다.

CSIS는 위성사진을 근거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주변에서 지속적인 행동이 관측되고 있다"면서 "붕괴된 입구 주변에 새로운 입구가 건설됐다"고 판독했다.

원인철 합참의장이 17일 육군 22사단 전방초소(GP)와 일반전초(GOP) 대대 지휘소, 중대상황실을 찾아 군사대비태세를 현장 점검했다. 원 의장은 동부전선 최전방 GOP경계작전을 하고 있는 일선 장병들을 격려하고 현장 지도했다. [사진=합참]

◆이종섭 국방부장관 "핵실험 해도 대북 인도적 지원 견지"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핵실험을 보류할 것으로 보느냐'는 언론 질문에 "우리는 북한 정권이 인도·태평양과 그 너머 지역의 평화와 안보에 위협이 되는 불안정한 프로그램보다 자국민의 인도적 우려를 우선시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따라서 그런(보류) 기대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17일 북한의 7차 핵실험 움직임과 관련해 "큰 틀에서 많은 부분은 준비가 돼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핵실험 준비가) 아직 다 끝났다고 말씀드리기는 제한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 장관은 북한의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이 핵실험 시기에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해 "핵실험 준비과정을 보고 있기 때문에 준비가 다 됐을 때, 정치적인 결심을 코로나19로 인해서 연기될 것인지 아니면 무관하게 할 것인지 여부는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고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다만 이 장관은 핵실험을 해도 인도적 지원은 이뤄질 수 있나라는 질문에 "제네바 협정에서는 적군이라 하더라도 치료는 해 줄 수 있다는 면에서 달리해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인도적 대북지원 원칙은 견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kjw861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