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오피니언 내부칼럼

속보

더보기

[ANDA 칼럼] 주식 잘하고 싶다면 신조어부터 배워라

기사입력 : 2021년11월01일 16:14

최종수정 : 2021년12월23일 09:42

[서울=뉴스핌] 오영상 GAM부장 = 요즘 미국 주식 투자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주변 지인들로부터 종종 질문을 받는다. 질문의 대부분은 '뭘 사면 좋을지' '지금 이 타이밍에 들어가도 좋을지' 등이다. 물론 답은 하지 않는다. 그건 '신의 영역'이니까.

그렇다고 교과서적인 얘기만 장황하게 늘어놓고 싶지도 않다. 대신 최근 미국 주식 시장에서 자주 쓰이는 신조어 정도는 배워두라고 얘기하고 싶다.

주식해서 돈 좀 벌고 싶다는데 웬 신조어 타령이냐 할 것이다. 신조어라 함은 MZ세대 같은 젊은이들과 잘 소통하고 싶을 때나 필요한 것 아니냐고. 그렇다. 바로 이 소통을 위해 신조어를 배워야 한다.

주식시장에서 쓰이는 신조어는 현재 주식시장의 방향성을 한 마디로 표현한다. 시장이 보내는 시그널, 시장 참여자들이 공통적으로 인식하고 있는 큰 흐름이 바로 신조어에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조어의 뜻만 잘 알고 있어도 시장을 읽어내는데 도움이 된다.

얼마 전까지 미국 시장에서는 'FOMO(포모)'가 성장주의 주가를 끌어올리며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FOMO는 'Fear Of Missing Out'을 줄인 말로 '소외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뜻하는 심리학 용어다.

나만 혼자 강세장에서 기회를 놓칠 수도 있다는 불안 심리가 투자자들의 매수세를 자극하면서 이러한 흐름이 미 증시 3대 지수의 신고가 행진을 이끌어 냈다.

최근 핫한 신조어는 'TINA(There is no alternative to stocks, 티나)'다. 말 그대로 '주식 외에 대안이 없다'는 뜻이다.

이러한 인식에 따라 주식시장으로 대규모 유동성이 몰리면서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증시 수급 상황은 초과 수요 상태다. JP모간은 올해 세계 주식 수급에 대해 1조1000억달러 초과 수요 상태로 추산했다.

TINA 심리는 개인이나 기관을 불문한다. 월가 유력 매체의 하나인 배런스가 지난달 미국의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에 따르면 60%가 주식에 대해 여전히 '가장 매력적인 자산'이라고 응답했다.

일각에서는 TINA 덕분에 공급망 차질, 인플레이션, 장기금리 상승 등 각종 악재에도 불구하고 연말까지 주가가 가파르게 반등하는 장세가 계속될 것이라는 주장을 제시한다.

나아가 앞으로는 또 다른 경제활동 재개를 뜻하는 'YARO(Yet Another Reopening, 야로)'가 시장 분위기를 주도할 전망이다. 특히 YARO 국면에서는 이익률이 높고 재무건전성이 우수한 이른바 '하이퀄리티(초우량)' 주식이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월가에서는 ▲미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들어섰다는 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선회 ▲장기금리 상승 등으로 YARO 테마와 하이퀄리티 주식이 주목받을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신의 영역을 탐하지 않더라도 이 짤막한 단어 세 개만으로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의 주식 시장 방향을 가늠해 보기에 충분하지 않은가.

단, 시장에서 쓰이는 신조어는 생명력이 짧다는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시장은 그만큼 빨리 변화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TINA, YARO 이후 또 어떤 신조어가 나타날지 유심히 지켜보고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남보다 빨리 배워야 한다.

goldendo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사진
"창문 깨고 나왔어요"...시민들 '물 폭탄'에 목숨 건 사투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집 밖에 물이 꽉 차서 현관문이 안 열리는 거에요. 그래서 창문을 뜯고 겨우 탈출했어요." 9일 오전 8시경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민들은 이른 시간에도 분주했다. 이들은 다시금 내리는 약한 비에도 우산을 쓰지 않고 비를 맞으며 집과 가게를 정리하고 있었다. 전날 시간당 최대 136.5mm까지 퍼부은 폭우에 주민들은 잠들지 못해 피곤한 얼굴이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8일 밤 서울 관악구 인근 반지하 빌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해당 빌라의 모습. 2022.08.09 youngar@newspim.com ◆ 물폭탄에 일대 혼란...건물 침수로 새벽부터 잠도 못 자 신사동 인근 골목은 도로가 심하게 뒤틀린 상태였다. 도로 곳곳이 패여 있고 소방차와 구급차 수 대가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주민들은 집에 연결해둔 호스에서 나오는 물을 보며 삼삼오오 모여 있었다. 종종 집안에서 전자렌지, 컴퓨터 본체 등 가구나 집기를 들고 나와 차에 싣는 이들도 있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반지하 주택이 폭우로 침수돼 일가족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집 앞에 고인 물을 빗자루로 쓸고 있던 주민 A씨는 "이 근처에서 사고가 났다고 들었다"며 "반지하에 물이 차서 못 빠져나온 모양"이라며 안타까워했다. 헤어숍 건물에 살고 있는 B씨는 "새벽에 헤어숍에 물이 찼다는 얘기를 듣고 나도 내려와 물을 같이 퍼날랐다"며 "내가 세를 준 집인데 물이 차면 어떡하나. 이 근처가 모두 그렇다"고 했다. 이들은 집에 대해 걱정하면서도 "이곳은 그나마 고지대라 나은 편이고 저 밑쪽이 더 난리"라며 기자를 안내했다. 주민들이 안내한 지역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주민들은 집과 집 앞 도로를 청소하고 철물점이 열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침수되지 않은 무인카페와 코인세탁소는 주민들로 문전성시였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앞 사거리 인도가 무너져 배수관이 드러나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카페에서 만난 C(78) 씨는 "새벽에 TV를 보고 있는데 집에 물이 점점 차오르길래 밖에 나가려고 하니 밖에 물이 꽉 차서 집 문이 안 열리더라"며 "그래서 다른 이웃의 도움을 받아 창문과 창살을 뜯고 그분에게 업혀 나왔다. 다른 집도 창문을 깨부수고 나오고 그랬다"고 회상했다. 그는 급하게 집에서 나오느라 비로 인해 날씨가 쌀쌀했음에도 얇은 나시 원피스에 욕실화 차림이었다. 슬리퍼를 보고는 "급하게 나오느라 맨발로 나와서 이마저도 빌린 것"이라며 "집에 있는 TV, 행거 다 침수 됐을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반지하에 사는 주민 D(29) 씨는 "물이 허리까지 차서 거의 헤엄쳐서 나왔다"며 "집 바로 앞에 하수구가 있는데 이제 보니 시멘트로 막아놨더라. 애초에 물이 나갈 수 없으니 집에 물이 차는 것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D씨의 집은 현재 천장까지 침수된 상태. 그는 "집주인에게 따져 호텔비를 받아냈다"며 "당분간 호텔에서 지내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 날벼락 맞은 소상공인들...가게 닫고 '금일 휴무' 신대방역 앞 사거리는 지난 밤 도로가 침수돼 차주들이 두고 간 차들이 도로 곳곳에 산재해 있었다. 도로도 모두 토사로 덮여 횡단보도와 차선 등 표식이 보이지 않았다. 아침 출근길에 나선 행인들은 토사를 피해 겨우 길을 건넜다. 사거리의 가게들은 '금일 휴무' 표지판을 달았다. 가게 바로 앞 인도가 모두 파헤쳐져 배수관이 훤히 드러나 있는 탓이다. 배수관과 인근 도로 및 인도는 통행을 막아뒀다. 구청 관계자는 "바로 옆 하수도가 토사로 꽉 막혀 물이 나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며 "아직 장비가 오지 못했다. 자세한 정황은 이따가 장비들이 와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최아영 기자 =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사시장 상인들이 모아둔 쓰레기들이 산처럼 쌓여 통행을 막고 있다. 2022.08.09 youngar@newspim.com 바로 옆에 있는 신사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상인들은 가게 운영보다도 정리에 바빠 보였다. 뒤늦게 도착한 상인들은 망연하게 가게를 쳐다보고만 있기도 했다. 한 상인은 "밤새 비가 많이 와서 지금 모든 가게들이 무릎까지 물이 찼다"며 "다들 바쁘다"고 설명했다. 상인들 사이에서는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시장 상점의 경우 문턱이 낮고 물건들이 바닥에 비치된 경우가 많아 침수된 물건이 많은데 이들 쓰레기를 시장 길목에 모으다 보니 일부 상인들이 불만을 품은 것이다. 정육점을 운영하는 E씨는 "쓰레기를 여기다가 모아두면 어떻게 하냐"며 "가게 문 앞을 막아 장사도 어렵고 길목 한가운데라 나중에 차가 와서 치우려고 해도 차가 못 들어온다"고 토로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10분 기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서울, 인천, 경기도, 강원 일부 지역은 호우 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youngar@newspim.com 2022-08-09 11: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