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재원 "송영길, '윤석열 X파일' 공개하라…尹, 소상하게 해명해야"

"송영길, X파일 허위·과장시 형사법 책임져야"
"국민의힘, 실체 파헤치고 보호조치 취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6월20일 12:43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0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한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김무성 전 대표의 보좌관 출신이자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윤 전 총장과 처가 관련 의혹이 정리된 X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 선택을 받기 힘들 것"이라고 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의 존재가 장성철 소장에 의해 확인되었다"며 "대선국면이 되면 늘 벌어지는 정치공작이지만 이번 사태는 정리해야할 쟁점이 많다"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X파일을 최초로 거론한 분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라며 "송 대표는 자신이 윤석열 X파일을 거론하면 모든 국민들이 그 내용에 관심을 갖고, 언론도 취재경쟁에 돌입해 윤 전 총장이 대선출마를 포기하거나 국민의힘에서 거리를 두는 방향으로 야권분열의 결과를 의도한 듯 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러나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휩쓸려 아무런 주목을 받지 못하고 민주당의 정치공작 본성만 드러내고 송 대표의 폭로는 무위로 끝났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윤 전 총장의 대선출마 선언이 임박한 어제 야권의 중심인물인 장성철 소장으로부터 '윤석열 X파일을 봤다. 방어하기 힘들겠다'는 메시지가 세상으로 나왔다"며 "단순히 '봤다'가 아니라 '방어하기 힘들겠다'다. '윤석열은 끝났다'라는 의미인 것이다. '윤석열로는 어렵다'는 주장이 장 소장의 의도임이 분명하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가 '윤석열 X파일'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송 대표는 자신이 갖고 있는 파일을 공개해야 한다. 그리고 그 내용에 허위, 과장이 있으면 형사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대업 공작으로부터 생태탕 공작까지 지긋지긋한 민주당의 정치공작이 이번 대선판을 달굴 것이다. 차라리 민주당이 원하는 검증을 제대로 하고 시작하는 것이 맞다. 허위 공작이면 당연히 교도소로 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장 소장을 향해 "스스로 윤석열 X파일을 어떤 경로로 입수한 것인지, 누구로부터 받은 것인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며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과 당내외 일부 윤석열 견제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고 당부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송영길 대표가 X파일을 공개하면 소상하게 해명해야 한다. 법적 문제가 있으면 처벌받고 사과해야 한다"며 "나머지는 유권자의 몫이다. 다만 대통령이 되면 음습한 정치공작의 폐해를 이번 대선에서 끊을 수 있도록 관련자 모두를 처벌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수수방관해서는 이번 대선에 답이 없다. 정치공작의 실체를 파헤치고 야권후보 보호조치를 해야 한다"며 "보수진영이 총궐기해서 한 표의 이탈도 없었고, 대구·경북에서 80% 이상 투표해서 80%이상 득표했던 2012년 대선에서도 겨우 3%차리로 승리했다. 싸움을 하기 전에 잔치상에 숟가락 올리려는 사람만 즐비하면 그 싸움을 해보나마나다. 각성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장 소장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윤 전 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것을 고심 끝에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에비앙 반기문님의 향기도 많이 난다"고 비판했다.

장 소장은 "스톤의 비단주머니 3개도 소용없다. 의혹이 3개는 넘는다"며 "윤 전 총장이 출마하면 의혹이 사실 여부를 떠나 네거티브의 달인인 현 집권세력이 '장난질'을 치기 너무 좋은 먹잇감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