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원자재 값 인상에 울고 유가 상승에 웃는 조선업계

선가 인상에도 원자재 가격 인상 부담...유가 상승은 해양 개발에 호재

  • 기사입력 : 2021년06월03일 16:3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3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국내 조선사들이 연일 수주 소식을 전하고 있는 가운데 조선업의 수익성과 연결되는 원자재값과 유가 상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가 역시 인상되고 있지만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수익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것이다. 반면 유가 상승은 해양개발에 대한 수요 증가로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부유식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인 FSPP의 조감도 (제공=대우조선해양)

3일 한국광물자원공사에 따르면 지난 5월 28일 기준 철광석 가격은 1톤당 191.38달러다. 지난 5월 14일 톤당 226.46달러에 비해서는 20% 정도 내렸지만 1년 전인 지난해 5월 29일 97.53달러에 비하면 100달러 이상 가격이 오른 것이다.

철광석 가격의 급등으로 조선업계도 선박을 건조하는 데 사용하는 후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후판은 두께 6mm 이상의 철판으로 선박 원가의 20% 가량을 차지한다. 조선사와 철강사는 1년에 상반기와 하반기를 나눠 후판 가격을 협상한다. 포스코와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 선박용 후판 가격을 1톤당 10만원 인상하는 데 합의했다.

국내 조선업계는 신(新)조선가 인상을 통해 원자재값 인상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조선해양 시황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가 지난 4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월 대비 상승한 134포인트를 기록했다. 신조선가지수는 선박의 제조 가격을 의미하는 수치로 2014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더라도 선가 상승의 여지 역시 있다는 것이다. 다만 원자재 가격이 계속해 상승할 경우 수익성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유가 상승은 국내 조선사들에게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유가 상승으로 인해 글로벌 해양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국내 조선사들이 해양플랜트 수주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다.

앞서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은 각각 브라질 국영에너지회사인 페트로브라스가 발주한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장비(FPSD) 수주에 참여해 오는 7월 건조 계약을 체결한다. 양 사의 수주 금액을 합치면 5조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해양플랜트는 지난 2014년부터 국제 유가하락으로 조 단위 발주가 손에 꼽혀왔다. 본 계약이 체결되면 한국 조선사는 역대급 해양플랜트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 여기에 빅3 조선사인 나머지 한 곳인 삼성중공업도 연말에 나이지리아 해양플랜트 수주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이지리아의 해양플랜트 역시 2조원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돼 수주 성공 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

조선업계는 선가 인상 흐름에서 원자재가격 상승이 부담이 된다는 점을 인정했다. 수주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지만 배값이 드라마틱하게 오르지 않는 이상 원자재 가격 상승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선가가 상승하는 추세인 것은 맞지만 슈퍼 사이클 당시처럼 드라마틱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원자재가격이 오른다면 조선사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가 상승에 대해 이 관계자는 "해양 개발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는 점에서 조선사 입장에서는 긍정적"이라며 "투자 여력도 생기고 추가 발주도 나올 수 있어 장기적 관점에서 호재라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