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GS리테일·홈쇼핑 주총 열고 합병 결의...이변 없었다

양사 주주 3분의 2 이상 합병안에 동의...GS리테일 주주 98% 동의
GS홈쇼핑은 78.5% 합병 동의에 그쳐...21.5% 반대표 던져
7월 통합 법인 출범...초대형 커머스 기업 탄생 예고

  • 기사입력 : 2021년05월28일 10:43
  • 최종수정 : 2021년05월28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변은 없었다. 28일 열린 임시주주총회(주총)에서 GS리테일이 GS홈쇼핑을 흡수합병하는 것을 골자로 한 안건이 당초 예상대로 통과됐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임시주총에서 합병 안건이 원안대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GS리테일-GS홈쇼핑 합병 개요. 2021.04.15 nrd8120@newspim.com

주총 참가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합병에 동의한 결과다. 합병에 대한 동의율은 GS리테일의 경우 98.47%로 상당히 높았다. 반면 GS홈쇼핑은 78.5%로 반대표도 적지 않았다. 

당초 합병 후 존속법인인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대주주가 ㈜GS라는 점에서 안건이 무난히 통과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실제 ㈜GS는 GS리테일의 지분의 65.75%를 보유해 1대 주주에 올라 있다.

합병 후 소멸법인인 GS홈쇼핑은 ㈜GS의 지분이 36.1%로 GS리테일에 비해서 적은 편이다. 특히 GS홈쇼핑의 주주 21.5%는 낮은 주가에 반발해 반대표를 던졌을 것이란 의견이 많다. 발표된 합병비율은 1:4.2236834다. 발행주식수를 고려하면 GS리테일의 가치가 2조6000억원, GS홈쇼핑이 9370억원으로 계산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최근 남성혐오(남혐) 논란과 갑질 의혹 등 구설수가 끊이지 않는 GS리테일에 흡수합병될 경우 주가 하락을 우려해 반발했지만 대세를 거스를 수는 없었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이날 GS리테일 주총에서 "'디지털 커머스'를 중심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계하고 고객들에게 온·오프라인 구분 없이 모든 쇼핑 니즈를 해결할 수 있는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온·오프라인 통합 커머스 플랫폼 리딩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후 합병에 반대한 주주들의 주식매수청구기간(6월 17일)을 거쳐 오는 7월 1일 통합 GS리테일 법인이 정식으로 출범하게 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7월 16일이다.

GS홈쇼핑 주식 1주당 GS리테일 신주 4.22주가 배정되는 방식으로 합병한다. 합병 후에도 GS25와 GS샵(GS SHOP) 등 기존 브랜드들은 그대로 사용할 예정이다.

주주들의 동의로 합병안이 통과됨에 따라 GS리테일과 GS홈쇼핑의 합병 초읽기에 들어갔다. 통합 법인의 자산 총액은 9조원에 달한다. 연간 거래액(매출액)도 지난해 기준 15조원을 넘어섰다.

GS리테일은 합병 이후 5년 안에 25조원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양사 거래액(15조5000억원)과 비교해 61% 증가하는 규모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 합병안을 발표했다. GS리테일은 당시 이번 합병으로 편의점 GS25 점포 1만5000여개, 슈퍼마켓 GS더프레시 320여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등 오프라인 유통망에, GS홈쇼핑의 온라인 커머스 역량을 더해 강력한 온·오프라인 유통 네트워크를 형성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