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GAM > 주식

아케고스發 연쇄 마진콜 사태 벌어지나, 월가 초긴장

천문학적 규모 패밀리 오피스 규제 사각지대, 잠재 위험 커

  • 기사입력 : 2021년03월30일 04:45
  • 최종수정 : 2021년03월30일 04: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29일(현지시각) 장 초반 급락을 극복하는 움직임을 보였지만 초대형 블록딜이 일으킨 충격이 여전히 월가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

연쇄 마진콜이 발생, 지난 26일 거래 마감 직전 아케고스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200억달러 규모 블록딜과 흡사한 '쇼크'가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패밀리 오피스의 외형 성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고개를 들었다. 규제의 사각지대에 자리잡은 패밀리 오피스의 자산 규모가 천문학적인 규모로 불어난 데 따라 금융시장의 안정성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질 잠재 리스크도 크게 높아졌다는 얘기다.

역대급 블록딜을 주도한 골드만 삭스가 고객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105억달러 규모의 블록딜이 자체 창구를 통해 이뤄진 사실을 밝힌 한편 추가로 물량이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한 상황.

26일 장 막판 블록딜은 한국계 펀드매니저 빌 황이 이끄는 아케고스가 높은 레버리지를 이용해 미국 미디어 및 중국 인터넷 종목에 롱 포지션을 취했다가 마진콜에 대응하지 못하고 디폴트를 내면서 발생했다.

아케고스가 보유 물량을 강제 청산하면서 비아콤과 디스커버리, 바이두 등 해당 종목들의 주가가 폭락했고, 이 때문에 펀드와 거래했던 크레디트 스위스(CS)와 노무라가 포지션 청산에 따라 대규모 손실 위기에 놓였다.

아케고스 캐피탈 빌딩 [사진=로이터 뉴스핌]

CS는 정확한 손실 규모를 아직 집계하지 못했지만 상당한 규모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로 인해 1분기 실적에 작지 않은 타격이 발생할 가능성을 예고했다.

CS와 노무라 주가는 장중 각각 10% 이상 폭락했고, 마진콜이 이뤄진 골드만 삭스와 모간 스탠리 역시 각각 3%와 5% 선에서 동반 하락하는 등 파장을 일으켰다.

월가는 아케고스의 마진콜에 따른 강제 청산이 추가로 벌어질 가능성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울러 펀드 업계에서 아케고스와 흡사한 사례가 등장할 수 있다는 경고다.

연쇄적인 마진콜과 디폴트, 특정 종목의 포지션에 대한 강제 청산 등 악순환이 꼬리를 물고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다.

헐리우드에서 영화 소재로 동원되기도 했던 마진콜은 일일 청산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선물 거래에서 가격 변화에 따라 계좌의 잔액이 초기 증거금 아래로 떨어질 때 추가로 예치금을 납입해 부족한 증거금을 채우도록 하는 규정이다.

마진콜이 발생했을 때 선물 거래자가 증거금을 납입하지 못할 경우 이번 아르케고스와 같이 디폴트 사태가 벌어지고, 보유 포지션을 강제로 청산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린다.

일반적으로 마진콜에 따른 매물은 주식시장에 커다란 하락 압박을 가하고, 물량을 청산하기 위한 블록딜이 통상 장 마감 후에 이뤄지지만 아케고스의 경우 뉴욕증시의 거래가 종료되기 전에 강행돼 투자자들을 긴장시켰다.

EAB 인베스트먼트 그룹의 아님 홀저 매크로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롱포지션 강제 청산에 의한 대형 블록딜이 추가로 나올 수 있어 투자자들이 신경을 곤두세우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CMC 마켓 역시 투자 보고서를 내고 "아케고스가 마진콜에 디폴트를 내면서 벌어진 블록딜이 미국 미디어 섹터와 중국 인터넷 종목에서 다른 종목들로 전염될 수 있다는 불안감이 투자 심리를 압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걸 앤드제너럴 인베스트 매니지먼트의 존 로 멀티애셋 헤드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블록딜이 종료됐다고 장담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며 "아케고스나 다른 펀드에서 상황이 재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비스포크 인베스트먼트 그룹은 보고서를 통해 "펀드 업계에서 마진콜에 대한 디폴트로 인한 충격이 이어지면서 금융시스템을 흔들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이번 아케고스 사태와 흡사한 상황에 익숙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 [사진=로이터 뉴스핌]

기관 투자자들은 특정 종목에 대한 지분율이 5%를 넘어설 경우 이를 감독 기관에 신고해야 하지만 아르케고스와 같이 파생상품을 이용하는 경우 이를 피할 수 있어 디폴트가 발생하면 잠재적인 시장 불확실성과 리스크가 더욱 크다는 지적이다.

아울러 규제의 사각지대에 위치한 패밀리 오피스의 외형이 크게 확대된 데 따른 잠재 위험이 앞으로 연이어 수면 위로 부상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왔다.

업계에 따르면 전세계 패밀리 오피스의 자산 규모는 2019년 말 기준 6조달러에 달했고, 회계 컨설팅 업체 EY의 2021년 보고서에서는 이들의 운용 자산이 사모펀드와 벤처캐피탈 업계의 총액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로이터는 패밀리 오피스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등록할 의무가 없는 데다 도드 프랭크 법안 역시 이들을 규제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고 있어 시장 충격을 사전에 파악, 대처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번 사태는 월가의 탐욕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블룸버그는 투자은행(IB) 업계가 수 년 동안 아르케고스와 거래하며 대규모 수수료 수입을 올리자 골드만 삭스가 불법 내부자 거래로 '블랙리스트'에 올랐던 빌 황을 내부 규정을 수정해가며 고객으로 받아들여 대규모 신용을 제공, 자금줄을 자처한 데서 사태가 발단했다고 지적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