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교통부 장관에 피터 부티지지 낙점"

  •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05:5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6일 0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피터 부티지지 인디애나 전 사우스벤드 시장을 교통부 장관직에 내정했다고 15일(현지시각) CNN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부티지지가 의회 인준을 통과한다면 첫 성소수자 장관으로 기록될 예정이다.

교통부 장관직은 바이든 당선인이 공약한 인프라 패키지 추진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유력한 차기 대선 후보인 부티지지가 중국주재 대사직에 임명할 확률이 높으며, 다른 내각직에도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라스베이거스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19일(현지시각)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제9차 민주당 경선주자 TV토론회가 진행되기에 앞서 기자들을 만난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시장이 여유로운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2020.02.19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