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무 부차관보 "北과 언제든 만날 준비돼 있어"

  • 기사입력 : 2020년10월28일 05:2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0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내퍼 차관보는 이날 미국 애틀랜틱카운슬과 한국 동아시아재단이 주최한 화상회의에 참석,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은 대화와 이러한 (핵∙미사일) 문제를 외교적 방식으로 평화롭게 해결하는 것을 절대적으로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마주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내퍼 차관보는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에 대해 한국과 미국이 "보조를 맞춰 함께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 [사진=미 국무부 사이트 캡쳐]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