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중국 19기 1중전회] 19대 상무위원 왕후닝 프로필

  • 기사입력 : 2017년10월25일 16:44
  • 최종수정 : 2017년10월25일 1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19대 상무위원단에 진입한 왕후닝(王滬寧 61세)은 함께 선발된 리잔수(栗戰書) 중앙판공청 주임, 자오러지(趙樂際) 중앙기율검사위 서기(신임)와 더불어 대표적인 시자쥔(習家軍·시 주석의 옛 직계 부하) 군단으로 꼽힌다.

19대 신임 상무위원 왕후닝(王滬寧) <사진=바이두>

중앙정책 연구실 주임을 맡아온 왕후닝은 25일 19기 1중전회에서 상무위원에 선출됨과 동시에 당중앙서기처 제 1서기에 보임됐다. 이날 중국 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단 내외신 기자회견 무대에서 그는 등장 순서로 중국 권력 서열 5위임을 과시했다.  

왕후닝 서기는  중국 공산당의 ‘정치 브레인’으로 통한다. 그는 15년간 중앙정책연구실 주임에 재직하면서 장쩌민(江澤民)의 3개대표론, 후진타오(胡錦濤)의 과학적발전관 등 역대 주석의 지도사상을 정립했다.

이번 19차 당대회에서 당장 삽입이 확정된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 역시 왕후닝 서기의 손을 거친 것으로 전해진다. 따라서 왕후닝 서기는 중국 전∙현직 주석 세 사람과 모두 끈끈한 연을 맺은 인재라는 평가를 받는다.

산둥(山東) 출신의 왕후닝 서기는 지난 1984년 4월 공산당에 입당했다. 상하이 푸단대(복단대)에서 국제정치학을 전공한 후 모교에 남아 교수로 재직했다. 그러던 1995년 장쩌민 전 주석의 측근 쩡칭훙(曾慶紅)의 발탁을 계기로 중앙정책연구실에 들어오며 정계에 본격 진출한다.

왕후닝은 시진핑 집권1기 해외 순방때마다 늘 시 주석의 옆에 그림자처럼 동행했던 얼굴로도 유명하다. 사실 그는 장쩌민 전 주석 시절부터 대외적 행사를 책임지고 진행한 핵심 인물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