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19기 1중전회] 19대 상무위원 자오러지 프로필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 보임, 반부패 지휘

  • 기사입력 : 2017년10월25일 16:04
  • 최종수정 : 2017년10월25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자오러지(趙樂際) 신임 정치국 상무위원은 산시(陜西)성 시안(西安)시 출신으로 시진핑 주석과 고향이 같다. 시진핑 집권 이후 지난 5년간 중앙조직부장을 맡아 당 조직과 인사를 장악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57년 3월 생으로 1975년 공산당에 입당했고, 1980년 베이징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뒤 중앙당교에서 연구생으로 수학했다. 

자오러지는 2017년 10월 25일 열린 공산당 19기 1중전회에서 이번에 상무위원에서 퇴임한 왕치산의 후임으로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에 선출됐다.

자오러지 신임 상무위원 <사진=바이두>

자오러지 서기는 1980년 칭하이(青海)성 상업청 근무를 시작으로 30년 가까이 칭하이성에서 근무했다. 43세였던 2000년 칭하이성 성장으로 발탁돼 중국 최연소 성장에 올랐다. 다시 2003년 칭하이성 당 위원회 서기를 역임한 뒤 2007년 산시(陕西)성 당위원회 서기를 맡았다.

자오러지 서기는 18차 당대회에서 정치국위원으로 입성하며 권력 핵심층으로 다가갔다. 자오러지는 지난 5년간 중국공산당 중앙조직부 부장직을 수행해왔으며 후진타오 전 주석 및 시진핑 주석에게 모두 신임 받은 인물로 평가된다.

2015년 9월 자오러지는 공산당 기관지에 시 주석의 지방 감찰단 활동을 지지하는 글을 게재해 중앙 정부의 지방 감찰체제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이 글에서 그는 왕치산 서기의 지방 정부 감찰을 지지하며 시 주석의 '1인 천하'체제 구축에 적극적으로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다.

자오러지 서기는 2016년 베이다허(北戴河) 중앙정치국 회의 개최 당시 왕후닝(王滬寧)와 더불어 차례대로 고위층 회의를 관장했다. 이때부터 자오러지는 차기 상무위원으로 유력시 된다는 관측이 나돌기 시작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