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중국

[중국 19기 1중전회] 7인 상무위원 확정. 시진핑 총서기 집권2기 구상 밝혀(2보)

習 李외 5인 새 멤버에 ‘시자쥔’ 대거 기용
리잔수, 왕양, 왕후닝, 자오러지, 한정 상무위원 선임
중화민족 위대한 부흥 국가비전 선언

  • 기사입력 : 2017년10월25일 13:23
  • 최종수정 : 2017년10월25일 1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중국공산당은 25일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19기 중앙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19기 1중전회)를 개최, 25명의 정치국 위원을 뽑고 이가운데 최고지도부인 7인 상무위원을 선출했다.

19기 1중전회가 선출한 19대 상무위원단은 유임된 시진핑 (習近平) 총서기와 리커창 (李克强) 국무원 총리를 비롯, 리잔수(栗戰書) 중앙판공청 주임, 왕양(汪洋) 부총리, 왕후닝(王滬寧)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자오러지(趙樂際) 당 중앙조직부장, 한정(韓正) 상하이시 당서기 등 모두 7명이다.

이중 리잔수 왕후닝 자오러지는 모두 시진핑 계로 분류되는 '이른바 ‘시자쥔'(習家軍·시 주석의 옛 직계 부하)’ 인물들이다.

19대 7인 신임 상무위원단은 1중전회가 소집된 이날 오전 11시 45분(현지시간) 내외신 기자회견에 참석했으며 당 지도부의 권력서열 순서 대로 나란히 인민대회당 기자희견장 단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초 시진핑 총서기의 후계로 거론됐던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와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서기는 이번 19기 중앙위원회 정치국원에는 선출됐으나 상무위원단에는 진입하지 못했다.  

중국 공산당은 통상 집권2기를 여는 당대회때 5년뒤 후계를 지명하는 게 관례였으나 시진핑은 이번에 이런  '격대지정(隔代指定)'의 공산당 전통을 무너뜨렸다.  

중화권 및 서방 매체들은 이와 관련해 1인집권 체제 강화를 위해 후계자를 지명하지 않은 것으로서, 2022년 열리는 20차 당대회때도 권력을 넘기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앞서 중국 공산당은 24일 19차 당대회를 폐막하면서 204명의 중앙위원과 함께 171명의 중앙위원 후보를 선출했다.

19대 중앙위원 명단에서는 18대 정치국 상무위원단인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를 포함해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위정성(兪正聲)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 류윈산(劉雲山) 당 중앙서기처 서기, 장가오리(張高麗) 부총리 등이 제외됐다. 

중국의 이번 19차 당대회는 전체 공산당원 8875만명중 2287명의 전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10월 18일부터 24일까지 1주일간 일정으로 치러졌다.

이번 당대회에서 시진핑 총서기는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시진핑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 사상'을 당의 헌법인 당장에 올림으로써  1인권력체제를 굳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베이징 인민대회당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