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삼성물산·삼성ENG' 올해 해외수주 1·2위…SK에코·DL·쌍용건설도 선전

삼성물산, 올해 누적 해외수주 3.7조원 '1위'…삼성ENG 2.5조원 2위
SK에코, 우즈벡 6705억 수주…DL이앤씨, 분할 후 러시아 수주 성공

  • 기사입력 : 2021년08월14일 06:41
  • 최종수정 : 2021년08월14일 06: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삼성그룹 형제 건설사인 삼성물산(32억달러)과 삼성엔지니어링(21억달러)이 올해 해외건설 수주 실적으로 국내 건설사 중 나란히 1·2위를 달리고 있다.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각각 12%, 40% 줄었지만 다른 대형 건설사들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실적이다. 또한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 DL이앤씨(옛 대림산업), 쌍용건설은 전년대비 해외수주 실적이 '2배' 넘게 증가했다.

◆ 삼성물산, 올해 누적 해외수주 3.7조 '1위'…삼성ENG 2.5조 2위

14일 건설사 및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올 초부터 이달 10일까지 해외공사 32억983만달러(한화 약 3조7275억원)를 수주해 전체 건설사 중 1위에 올랐다. 다만 작년 대비로는 12% 감소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카타르, 대만, 싱가포르 등에서 굵직굵직한 사업을 수주했다. 주요 프로젝트로는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1조8715억원) ▲대만 공항(1조1644억원) ▲싱가포르 지하철(5008억원) 등이 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8.12 sungsoo@newspim.com

특히 카타르 LNG 건은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가 발주한 것으로, LNG 수출을 위한 저장탱크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단독으로 설계·조달·시공(EPC)을 수행하며 18만7000㎥의 LNG 저장탱크 3기와 항만접안시설 3개소, 운송배관 등을 시공한다. 총 공사기간은 57개월로, 오는 2025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대만 공항 건은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대만의 관문 공항인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한 것이다. 타오위안 공항은 대만 제1의 국제공항인데 이번 사업으로 기존 공항이 확장된다. 싱가포르 지하철의 경우 싱가포르의 8번째 지하철 노선인 크로스 아일랜드 라인의 CR112 공구를 시공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올 상반기 수주실적이 7조5140억원으로 연간 수주 목표치 10조7000억원의 70%를 달성했다. 특히 건축부문 수주가 4조9130억원으로 상반기 수주실적의 절반 이상(65.4%)을 차지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누적 기준 해외수주가 21억5400만달러(한화 약 2조5014억원)로 집계돼 삼성물산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작년 대비로는 40% 축소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4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7400억원 규모의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를 수주했다. 이로써 연간 수주 전망치(6조원)의 약 37%를 달성했다. 이 프로젝트는 사우디 북동쪽 해안에 있는 주베일 2공단 내 연간 약 84만t 규모의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PDH 플랜트와 UTOS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PDH 플랜트는 프로판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이며 UTOS는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 스팀을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부대시설·수처리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지난 2월에는 태국 PTT GC사와 1400억원대의 '올레핀 플랜트 개보수 프로젝트(OMP)'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태국 수도 방콕에서 동남쪽으로 약 150km 떨어진 라용시 맙타풋 공단 내 올레핀 플랜트를 개보수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 하반기에도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수주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주택사업 부문이 없어 대형건설사 중 유가에 대한 민감도가 가장 크다. 그런데 현재 유가는 코로나19에 따른 급락을 회복하고 서부텍사스산중질유(WTI) 기준 69달러를 돌파했다. 작년 11월 2일 33달러 수준까지 떨어진 것과 비교하면 1년이 안 된 새 2배 넘게 오른 것이다.

이선일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핵심 발주기관인 국영석유기업들의 예산집행 기조가 확대되고 있다"며 "사우디아람코는 올해 설비투자 규모를 350억달러로 전년대비 30% 증액하기로 결정했고 30억달러 규모의 줄루프 가스오일분리플랜트(GOSP) 발주 시점을 내년에서 올해로 앞당겼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설계·조달·시공(EPC) 입찰시장에서 최대 경쟁그룹인 이탈리아 사이펨, 스페인 TR 등의 재무상태가 악화돼서 경쟁강도가 완화됐다"며 "이에 따라 삼성엔지니어링의 저가수주 가능성이 낮아진 점도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 SK에코플랜트, 우즈벡 6705억 수주…DL이앤씨, 분할 후 러시아 수주 성공

SK에코플랜트, DL이앤씨, 쌍용건설은 해외수주 실적이 전년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우선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는 올해 수주한 해외 프로젝트가 7억5124만달러(약 8723억원)로 6위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로는 243% 늘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월 최대 6705억원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노후 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를 맡아 본격 추진에 나선다. 이 프로젝트는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520km 떨어진 무바렉 지역에 위치한 노후 발전소를 현대화해 친환경 발전소로 바꾸는 사업이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우즈베키스탄 무바렉 발전소 전경 [사진=SK에코플랜트] 2021.02.01 sungsoo@newspim.com

무바렉 발전소는 60MW 규모의 열병합발전소로 1985년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다만 준공된 지 30년이 훌쩍 넘어 시설이 노후화됐다. 이에 따라 이산화탄소 및 유해물질 배출을 줄여 친환경 발전소로 개선이 필요한 상태다. SK에코플랜트는 이 사업의 디벨로퍼로서 사업 확보, 금융조달, 투자, 운영 등을 맡았다.

DL이앤씨는 올 들어 해외수주 실적이 3억6159만달러(약 4199억원)로 9위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로는 181% 늘었다. DL이앤씨는 해외에서 신규 플랜트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대림산업에서 DL이앤씨로 새롭게 출범한 후에는 러시아에서 올해 첫 해외수주에 성공했다. 앞서 DL이앤씨는 지난 3월 러시아 석유기업 가즈프롬네프트와 모스크바 정유공장 현대화 사업에 대한 가계약(Interim Agreement)을 체결했다. 수주금액은 3271억원이다.

모스크바 정유공장은 지난 2013년부터 총 3단계로 두 개의 증류공장 증설을 포함한 현대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이 마지막 3단계에 해당한다. DL이앤씨는 설계·조달·시공감리까지 단독으로 수행하며,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올해 누적 해외수주가 전년대비 363% 증가한 1억8747만달러(약 2177억원)로 집계됐다. 이로써 업체 중 12위에 올랐다.

쌍용건설은 전통적인 해외건설 명가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은 코로나19에도 작년 연말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출장에 이어 지난 4월 싱가포르 출장에 나섰다. 코로나19로 온라인 화상회의를 진행했지만 한계를 느껴 직접 현장 및 발주처를 만나려고 출장을 강행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특히 김 회장은 작년 말 두바이 출장으로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의 공사비를 기존 8000억원에서 약 1조5000억원으로 대폭 증액하는 성과를 거뒀다. 로얄 아틀란티스 리조트&레지던스는 쌍용건설이 두바이에 짓는 특급 호텔이다. 이 공사는 올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또한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우드랜드 병원(WHC)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싱가포르 약 7만6600㎡ 용지에 지하 4층~지상 7층, 8개 동, 1800병상 규모의 병원을 짓는 사업이다.

대우건설과 쌍용건설, 현지업체인 코브라더스가 합작법인(JV)으로 수주했다. 공사비는 7억4000만달러(약 8800억원)며 각 사 지분은 쌍용건설 40%, 대우건설 40%, 코브라더스 20%다. 쌍용건설이 합작법인(JV) 주간사로서 주도적 역할을 맡고 있다.

공사는 예정대로면 지난 6월 끝나야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준공 시점이 내년 6월경으로 1년 정도 연기됐다. 김 회장은 지난 4월 싱가포르 출장길에 올랐을 때 우드랜드 병원 현장을 방문하고 발주처와 면담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발주처에서 공사비를 보전해주겠다고 했지만 정확한 금액은 협상해야 할 것"이라며 "코로나가 전대미문의 사태라서 보전 액수가 얼마인지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