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상사 호조' 삼성물산, 2Q 영업익 4250억원…전년比 78.6%↑

전 부문 매출 8조5480억원…전년比 18.3%↑
상사부문, 트레이딩 물량 증가로 매출·영업익 늘어
"미래성장 동력 확보 위해 사업포트폴리오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7:1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삼성물산이 글로벌 경기 회복과 상사 부문 경영체질 개선으로 2분기 실적 향상을 나타냈다.

삼성물산은 올해 2분기 전 부문 매출은 8조5480억원, 영업이익은 4250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3%, 영업이익은 78.6% 증가한 수치다.

삼성물산 본사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상사 부문 매출은 4조29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4% 올랐고, 영업이익은 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2.3% 늘었다.

삼성물산은 "글로벌 경기 호조에 따른 트레이딩 물량 증가와 원자재 시황 상승, 영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패션 부문 매출은 4440억원, 영업이익은 43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7.8%, 4200.0% 증가했다. 국내 소비심리 회복, 수입 및 온라인 상품 판매호조에 따라 영업이익률이 개선됐다.

리조트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늘어난 7360억원이며, 영업이익은 2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0.0% 증가했다. 레저업계 수요 일부 회복 및 골프 사업 호조가 지속에 따라 실적이 개선됐다.

반면 건설 부문은 대형 건설 현장 매출 감소 영향 등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건설 부문 매출은 2조6590억원, 영업이익은 113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4%, 23.6% 줄었다.

삼성물산은 하반기에도 실행력을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경영환경에 적합한 전략 실행으로 연간 목표 달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사업부문별 실행력을 통한 경쟁력 강화로 견조한 실적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사업포트폴리오를 지속 확대하며 신사업과 ESG 주요 활동 등 지속 추진을 통해 대외환경 변화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