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삼성물산, 8년 연속 건설사 시공능력 1위...평가액 8% ↑

삼성물산, 2위와 격차 벌리며 1위 수성
현대, GS, 포스코, 대우건설 순
대림산업 기업분할로 3위서 8위로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삼성물산이 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에서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권과 격차가 더 벌어져 당분간 독주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9일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평가한 2021년도 시공능력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8년 연속 1위에 오른 삼성물산은 시공능력 평가액이 작년 20조8461억원에 올해 22조5640억원으로 8.2% 늘었다. 평가항목 5개 중 기술능력평가액을 제외한 4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시공능력평가는 건설업체의 시공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를 기초로 매년 평가, 공시한다. 건설사의 상대적인 공사수행 역량을 정략적으로 나타내는 지표로 활용된다.

현대건설은 지난해와 같은 2위에 올랐다. 시공 평가액은 11조3770억원으로 전년 12조3953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작년 3위를 차지했던 대림산업은 건설사업 부문을 분할해 디엘이앤씨를 신설하면서 8위로 내려앉았다. 평가액은 전년 11조1639억원에서 6조4992억원을 줄었다.

다만 디엘이앤씨는 내년 평가에선 제자리를 찾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기업이 분할하면서 신설법인으로 분류돼 경영 및 자본금 평가 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는 입장이다.

이 영향으로 작년 4∼8위 업체들은 순위가 1단계씩 상승했다. 3위에 오른 GS건설은 시공 평가액이 작년 10조4669억원에서 올해 9조9286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건설과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도 작년보다 한 단계 시공순위가 높아졌다. 9~11위를 차지한 HDC현대산업과 SK에코플랜트, 한화건설은 작년 순위와 변동이 없었다.

20위 권에서는 대방건설이 15위에 올라 전년 대비 12단계 상승했다. 전년 시공 평가액이 1조7226억원에서 올해 2조4863억원으로 급증했다. 파주 운정과 양주 옥정, 세종시 등에서 주택분양 사업을 활발히 전개한 게 영향을 미쳤다.

호반건설과 태영건설은 지난해보다 순위가 한 단계 하락해 각각 13위, 14위를 차지했다. 코오롱글로벌이 3단계 상승한 16위, 한라는 7단계 오른 28위를 나타냈다. 

건설업의 업종별 공사실적으로는 토목건축 분야에서 현대건설이 7조3209억원, 삼성물산이 6조6924억원, 대우건설이 6조3016억원을 기록했다.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이 2조60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물산 1조3107억원, 대우건설 1조2468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이 5조3817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현대건설 5조2608억원, 포스코건설 5조896억원 순위다.

이번 시공능력순위 평가는 건설사 7만347개사를 대상으로 했다. 전체 건설사의 90%(7만7822개사)다. 실적평가액과 경영평가액, 기술능력평가액, 신인도평가액 등을 종합해 순위를 가린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