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신동빈의 결단 '세계 최대' 바이오 시장 미국에 깃발 꽂았다

기사입력 : 2022년05월13일 18:20

최종수정 : 2022년05월13일 18:20

美 3대 제약사 현지 생산공장 인수
기술이전·허가 등 현지공략 이점 커
BMS로부터 안정적인 물량도 획득
BMS·삼바 출신 이원직 상무 '역할'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신동빈 회장이 롯데그룹의 체질 개선을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렸다. 바이오 사업 진출을 위해 국내 기업을 인수하는 대신 미국 현지 생산공장을 인수, 현지화 전략을 내세웠다. 롯데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톱10' 바이오 CDMO(위탁개발생산) 기업을 목표로 2조5000억원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이 미국 현지에 위치한 바이오 의약품 생산공장을 인수하기로 하면서 까다로운 북미시장 공략이 수월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롯데지주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미국 뉴욕주 시러큐스시에 위치한 브리스톨 마이어스 스큅(Bristol-Myers Squibb, BMS)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공장 인수를 의결했다. 인수금액은 1억6000만 달러, 우리돈으로 약 2000억원이다.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롯데]

롯데그룹은 지난해부터 기업을 인수해 바이오·제약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내 바이오 기업 인수가 점쳐지기도 했으나 첫 번째 '빅딜'은 미국 현지기업의 생산공장 인수로 나타났다.

신동빈 회장이 국내 바이오 기업 인수에서 해외공장 인수로 목표를 선회한 이유는 까다로운 현지 인허가 과정 때문이다. 미국은 세계 최대 바이오 시장임과 동시에 까다로운 식품의약국(FDA)의 검증을 넘어야 해 진입장벽도 가장 높은 곳이다. 국내 대표적인 제약사 중에서도 FDA 장벽을 넘어 북미시장에 진출한 기업은 많지 않다.

롯데에 따르면 420명의 현지 시러큐스 공장 인력들은 64개국 이상의 GMP(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을 통해 대량 생산 시스템에서도 의약품 품질과 안정성을 유지하는 기술 역량을 갖췄다. 이를 바탕으로 기술이전, 시험생산, 규제 기관 허가 등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항체 의약품 사업도 빠르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MS는 미국의 3대 바이오제약기업으로, '옵디보', '여보이' 등과 혈액암(악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스프라이셀' 등 주로 암 치료제를 개발, 생산하는 글로벌 제약사다. 시러큐스 공장에서는 총 3만5000리터의 항체 의약품 원액(DS) 생산이 가능하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가동 예정인 4공장까지 포함한 생산 규모(62만 리터)에 비하면 크지 않지만 롯데는 항체 의약품 시장의 미래 가능성을 봤다.

롯데가 진출하는 항체 의약품 시장은 바이오 의약품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꾸준한 신약 개발이 이어지고 있는 주력 시장이다. 연평균 성장률 10%의 안정적인 성장이 전망되는 분야로 대표적인 항체 의약품 CDMO 기업들에서 높은 수준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지만 생산 시설 부족으로 수요와 공급 불균형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롯데는 시라큐스 공장을 인수하며 최소 2억2000만 달러(약 2800억원) 규모의 바이오 의약품 위탁 생산 계약도 체결해 향후 안정적인 물량도 확보했다. 롯데는 추가 투자를 단행해 미국 법인을 설립하고 10만 리터 이상 규모의 생산 공장 건설도 계획하고 있다. 항체 의약품 CDMO 사업 확장은 물론 완제의약품(DP)과 세포·유전자 치료제생산까지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BMS 시러큐스 공장 전경 [사진=롯데]

신 회장은 "BMS 시러큐스 공장의 우수한 시설과 풍부한 인적자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롯데와 시너지를 만들어 바이오 CDMO 시장에서 빠르게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 4월 미국 출장 중 시러큐스 공장을 직접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바이오를 비롯해 헬스케어와 모빌리티 사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정하고 집중 육성하고 있다. 이달 말 롯데지주 산하에 '롯데바이오로직스'를 신설한다. 롯데바이오로직스의 수장은 이원직 롯데지주 신성장2팀장이 맡을 가능성이 높다. 이 팀장은 롯데가 지난해 바이오 사업 진출을 위해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영입한 인물이다. 특히 이 팀장이 과거 BMS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이 이번 인수전에도 큰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내달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바이오(BIO) USA' 행사에 참석해 본격적인 글로벌 행보에 나선다.

이 팀장은 "시러큐스 공장은 임상 및 상업 생산 경험이 풍부해 즉시 가동할 수 있는 공장으로, 진입장벽이 높은 바이오 산업에서 롯데가 빠르게 성과를 낼 수 있는 최적의 매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syu@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