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재계·경영

속보

더보기

신동빈 회장 장남 유열씨, 롯데케미칼 일본지사에 합류

기사입력 : 2022년05월12일 19:26

최종수정 : 2022년05월12일 19:26

롯데케미칼 상무로 부임...경영 승계 여부 관심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롯데그룹 3세 신유열(36, 일본 이름 시게미츠 사토시)씨가 계열사 임원으로 합류했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씨는 최근 롯데케미칼의 일본 지사에 상무로 부임했다. 

지난 2020년 1월 故신격호 명예회장의 발인식에 참석한 신동빈 회장의 아들 신유열 씨(오른쪽) [사진=뉴스핌DB]

신유열씨는 지난 2020년 일본 롯데와 일본 롯데홀딩스에 부장으로 입사해 근무하고 있었다.

신동빈 회장 역시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으며, 이번 신유열 상무의 입사를 두고 3세 경영 준비의 신호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신 상무는 일본에서 대학을 나와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받고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 일본 롯데 근무를 거쳐 롯데케미칼에 합류했다. 

syu@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