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CJ ENM, 美엔데버 인수로 글로벌 멀티스튜디오 체제 갖춰"-삼성증권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09:29

최종수정 : 2021년11월22일 09:30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삼성증권이 22일 CJ ENM에 대해 미국 콘텐츠사 엔데버 콘텐트를 인수함으로써 멀티스튜디오 체제를 갖추게 됐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목표가는 22만5000원을 유지했다.

지난 19일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의 경영권을 포함해 지분 80%를 9152억원에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미국 현지법인인 CJ ENM USA을 통해 설립한 CJ ENM USA 홀딩스 LLC가 엔데버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IMG Worldwide LLC와 지분매매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안정적인 사업 운영과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해 잔여 지분 20%는 엔데버 그룹이 계속 보유하고 현 대표 등 주요 경영진 및 핵심 인력도 그대로 유지하는 조건이 포함됐으며 전체 기업가치는 약 1조1000원으로 책정됐다.

엔데버 콘텐트는 올 4월 2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엔데버 그룹 홀딩스의 콘텐츠 제작업체로 드라마 BBC의 <킬링이브>, <더 나이트 매니저>, 애플TV+ <어둠의 나날>, Hulu의 <아홉명의 완벽한 타인들>, 영화 <라라랜드>, <콜미바이유어네임> 등의 제작, 유통, 배급 등을 맡은 바 있다. 모회사인 엔데버는 작년 기준 출액은 34억8000만달러, 영업손실 1억5320만 달러, 순손실 6억549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인수로 CJ ENM은 미국 현지에 제작 기지를 마렦해 글로벌향 콘텐츠 기획∙제작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고 글로벌 채널, OTT 유통 네트워크를 확보하게 됐다"며 "또한 멀티 스튜디오 체제를 본격 갖추게 돼 사업적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CJ ENM은 물적 분할을 통한 신설 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예능,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 멀티 장르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별도의 스튜디오 설립을 진행 중이다. 최 연구원은 "국내에서는 스튜디오드래곤, 제 2의 멀티 장르 스튜디오(신설 예정), 글로벌로는 엔데버 콘텐트를 보유해 멀티 스튜디오 체제를 갖게됐다. 기존에 CJ ENM이 보유한 제작 노하우, 프리미엄 IP에 더해 엔데버 콘텐츠의 기획. 제작 역량이 결합돼 사업적 시너지는 확실하고 더 다양한 콘텐츠 분야에서 경쟁력에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다만 엔데버의 재무구조 불확실성이 리스크로 존재한다. 최 연구원은 "CJ ENM의 콘텐츠 제작 등 인수대상 사업부의 2020년 매출액은 635억원, 당기순손실 -357억원에 불과한데 이는 팬데믹 여파를 정통으로 맞았던 탓으로 판단되나 재무적인 측면에서 불확실성이 존재한다. 금년 연간 제작, 유통 편수 등은 훨씬 개선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인수를 위해 단기 차입금 증가를 결정했는데 관련해서 차입 기간, 금리 등의 구체적 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향후 추정치는 변경하지 않았다. 추후 구체적인 정보를 습득하는 대로 향후 추정치에 이번 인수 관련 재무 실적을 반영할 예정"이라고 했다.

lovus23@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