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SK네트웍스, 친환경 경영 박차…'EV100' 가입

기사입력 : 2021년11월11일 09:55

최종수정 : 2021년11월11일 09:55

국내 기업 중 두 번째…"2040년 넷제로 도전"
자회사들과 함께 온실가스 감축 추진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SK네트웍스는 기업의 모든 운송수단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 'EV100'에 가입했다고 11일 밝혔다.

EV100은 영국 런던에 위치해 있는 다국적 비영리기구 '더 클라이밋 그룹'이 발족한 것으로, 2030년까지 기업이 소유 또는 임대하고 있는 운송수단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고 이에 필요한 충전 시설을 구축하고자 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이다.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전경 [사진=SK네트웍스] 2021.11.11 wisdom@newspim.com

3.5톤 이하 차량은 100%, 3.5톤 초과 차량의 경우 50% 전환이 목표다. 참여 기업들은 EV100 참여 공개 선언과 함께 단계적 이행을 위한 로드맵을 구축하고 이를 정기 보고하며 평가받는다. 현재 이케아, 유니레버 등 110여 개 글로벌 기업들이 가입돼 있다.

이번 가입으로 SK네트웍스는 우리나라 기업 중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에 이어 두 번째로 EV100 멤버사가 됐다. SK네트웍스는 SK렌터카, SK매직 등 7개 자회사(손자회사 포함)와 함께 친환경 차량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실제로 SK네트웍스는 올 상반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사업(K-EV100)' 참여를 선언하고 전기차 충전 시설 구축 및 업무용 전기차 도입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월에는 강동구 길동에 복합 문화공간 '길동 채움'을 선보이며 현대자동차와 협업을 통해 1층을 국내 최초의 전기차 전용 충전소로 구축하기도 했다.

자동차 렌탈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SK렌터카는 올 6월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단지인 'SK렌터카 EV 파크' 조성 추진식을 갖고, 2025년까지 현재의 제주도 내 내연기관 차량 3000대를 모두 전기차로 교체하는 계획을 실행에 옮기고 있다.

또한 SK네트웍스는 온실감스 감축을 위한 넷제로(Net Zero) 추진 로드맵을 발표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2020년 대비 42% 감축하고, 2040년 넷제로에 도달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SK네트웍스는 앞으로 EV100 멤버로서 사업 전반에 걸쳐 친환경 요소를 강화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자회사들과 함께 사회∙환경을 고려한 실제적이고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추진해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지속가능 경영 기반을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wisdo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