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대장동 의혹 '핵심' 유동규 전본부장 구속 심사 개시...밤 늦게 판가름

핸드폰 투척 사실 등 증거인멸 우려 높아
이재명 "측근 아니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03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10월03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구속 여부가 결정된다.

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이동희 판사)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유동규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시작했다.

혐의자에 대한 구속은 피의자가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사유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거나 도주 우려가 있는 경우 법원의 심사를 받아 결정된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판가름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유 전 본부장은 지난달 29일 압수수색 당시 수사관들과 20여분간 대치하다 자신의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 지난 1일 돌연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후 체포된 바 있어 증거인멸 혹은 도주 우려 차원에서 구속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된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구속영장실질심사가 열린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유씨의 변호를 맡은 김국일 변호사가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총괄하며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화천대유 등 민간업자들에게 큰 수익이 돌아가도록 수익금 배당 구조를 짠 혐의를 받고 있다. 2021.10.03 yooksa@newspim.com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에게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등의 혐의를 적용했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가 대장동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지난 2014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지냈다. 이듬해에는 공사 사장 직무를 대행했고 2018~2021년 경기관광공사장을 맡았다.

유 전 본부장이 공사 기획본부장을 맡으면서 대장동 사업 주도권은 화천대유로 사실상 넘어갔다.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5호 소유주인 회계사 정영학씨와 천화동인4호 소유주로 1007억원을 챙긴 남욱 변호사의 후배 정민용 변호사가 공사에 들어온 것도 같은 시기다. 정 변호사는 대장동 민간사업자 선정작업에도 참여했던 인물이다. 유 전 본부장의 진술 내용에 따라 이번 특혜 의혹 수사가 이재명 지사 관여 정황까지 뻗을 수도 있는 상황이다.

유 전 본부장은 2010년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당선했을 때 시장직 인수위원회 도시건설분과 간사를 지냈다. 유 전 본부장이 맡았던 경기관광공사장은 이 지사와 중앙대 동문인 황교익 씨가 최근 내정 논란을 빚었던 자리이기도 하다.

다만 이재명 지사는 유동규 전 본부장에 대한 친밀성을 부인 했다. 이 지사는 "측근이냐, 아니냐는 더티한 논쟁"이라며 "시장 선거를 도와 준 건 맞지만 성남도시개발공사 이전에 시설관리공단 직원관리 업무를 했을 뿐 측근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산하기관 중간 간부가 다 측근이면 측근이 미어터질 것"이라고 해명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