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이낙연, 盧 탄핵 공방 격화…"거짓말하나" vs "비열해"

이재명 "NY 주장 납득 안가"
설훈 "盧끌어들여 비열한 짓"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6:07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간 네거티브 공방이 점입가경으로 흐르고 있다. 이번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반대표 진위' 문제를 놓고 공방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22일 노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이 전 대표가 반대표를 던졌다고 주장한 것을 겨냥해 "당시 사진들을 보면 이 전 대표가 스크럼까지 짜가면서 탄핵 표결을 강행하려 물리적 행동까지 나섰던 것 같다"며 "그런데 탄핵 표결에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안간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부터 후보자를 6명으로 좁히는 컷오프(예비경선)을 시작해 11일 6명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2021.07.08 photo@newspim.com

그는 이어 "정치인들의 최고 덕목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이다. 그렇기에 국민에게 약속한 공약을 지키지 않는 것은 치명적 결함"이라고 했다.

그는 "이 전 대표가 탄핵에 참여했는지 안 했는지는 저도 모른다"며 "진실이야 본인만 알 것이다. 그러나 투명하지 않고 안개가 낀 것 같은 생각"이라고 했다.

이 지사 수행실장을 맡은 김남국 의원도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당시 본회의 현장 사진 여러 장을 게시하며 "(이 전 대표가) 2004년 한다라당 의원과 함께 한 사진은 '가짜 사진'이고 거짓말이냐"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첫 사진은 2004년 (이 전 대표가) 한나라당 의원들과 함께 스크럼을 짠 장면이다. 표결에 반대하며 탄핵가결을 위해 방탄 스크럼을 짠 것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또 "두번째 사진은 이 전 대표가 탄핵 찬성 표결에 참여하기 위해 당 지도부가 새벽에 전격 본회의장에 진입했다는 보도다. 오보냐"고 했다.

이어 "당시 열린우리당 송영길 의원이 한나라당 의원에게 항의하는 모습을 이낙연 의원이 무심히 바라보는 사진도 거짓이냐"며 "당시 탄핵에 반대한 의원들은 설훈 의원처럼 삭발하며 아예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거세게 반대한 의원들은 온몸을 내던져 표결을 막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는 탄핵에 찬성한 것처럼 하고, 이제는 탄핵에 반대했다고 말하는 것이 결국 이낙연후보의 정치적 유불리 때문에 그런 것은 아닌지 정확하게 답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낙연 캠프 설훈 의원은 즉각 "사실을 왜곡하는 마타도어"라고 반박했다. 

설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사실을 왜곡하는 마타도어에 대해서는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고인이 된 노무현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사실을 왜곡하며 이낙연 대표를 공격하는 것은 치졸하다 못해 비열한 행동"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당시 노 대통령 탄핵에 반대했다. 마타도어를 멈춰라"고 촉구했다. 

설 의원은 또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을 거론하며 "이 지사의 형수 욕설을 들어봤나. 도를 한참 넘은 욕설을 듣고도 지도자의 품격과 자질을 갖췄다고 믿는 것이냐"며 "국민들이 이것을 이해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최근 '욕설' 녹취본이 재유포되는 데 대해선 이날 기자들에게 "법적 대응을 고민하고 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제가 잘못한 부분인데 무슨 법적 조치를 하겠나.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