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캠프 "이낙연, 노무현 탄핵 당시 찬성·반대 여부 밝히라"

"진모 씨, 이재명 후보·캠프와 관계 없다"
"사실 관계 분명치 않고 공무원도 아냐"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0:2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쟁점으로 부각된 경기도 유관단체 직원의 SNS 비방에 대해 이재명 캠프가 역공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해 "2004년 노무현 대통령을 탄핵할 때 찬성했는지 반대했는지 분명한 입장이 없다"고 요구했다. 

이재명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김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낙연 후보는 2002년 노무현 후보의 대변인이었는데 그 후 탄핵 과정에 참여했다"며 "그래서 찬성을 했는지 반대를 했는지 분명히 밝히는 것이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지키겠다는 것인지 명확한 자기 입장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추미애 당 대표는 2004년 탄핵에 참석한 이후 석고대죄하고 복권돼서 2016년 당 대표로 와서 문재인 대통령을 당선시킨 바 있다. 최고의 공직에 오르려면 본인의 정치적 행보와 판단에 대해 솔직해야 한다"며 "구렁이 담 넘어가듯 하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leehs@newspim.com

쟁점으로 부각된 경기도 유관기관 직원을 이재명 지사가 알았는지 유무에 대해서는 적극 방어했다. 그는 "개인적인 일탈이거나 전형적인 가짜뉴스로 이재명 후보와 열린 캠프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재명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저도 모르고 캠프 내 존재하지도 않는 SNS 봉사팀을 이낙연 캠프가 먼저 알고 있다는 것이 더 신기하다"면서 이 전 대표를 비난한 당사자인 진모 씨에 대해서도 "전혀 몰랐고, 그 분이 어떤 활동을 누구와 함께 했는지 전혀 모르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 지사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진모 씨는 2012년에 민주당 대선 캠프에서 자원봉사, 2016년 민주당 총선 후보 자원봉사, 2017년 민주당 대선후보 자원봉사를 했고, 2018년 이재명 지사 캠프 자원봉사, 2020년 총선 자원봉사를 했던 사람"이라며 "경기도 교통연수원에서도 임원이 아니라 직원으로 진 씨의 임명권자도 이사장"이라고 부인했다.

그는 "이낙연 캠프 총괄본부장이나 정무실장 등 많은 분들이 이재명 지사가 임명권자인데 책임지라고 하고 있는데 허위 사실을 가지고 공작을 하고 있다"면서 "이 지사와 연관해 거기에서 뭔가 있는 듯이 몰고 들어가는 것이 허위사실이고 전형적인 정치 공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진모 씨와 관련해서는 직위해제를 했고, 사단법인인 경기도 교통연수원에서 조사 중"이라며 "정말 고발하고 싶으면 이낙연 캠프에서 직접 하는 것이 정상적인 방법"이라고 꼬집었다.

이낙연 캠프에서 고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도 그는 "사실 관계가 분명하지 않고 사단법인 교통연수원이니 공무원도 아니다"며 "이 사람은 당내 경선이나 공식적인 선거운동에 참여할 수 있는 공식 선거법상의 지위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를 근거로 이 지사와 연관해 공격하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공작 마타도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